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분 기다린 김무성 … 모디 면담 불발

새누리당 김무성(사진) 대표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19일 면담이 의전 문제로 불발됐다.



인도 측, 만남 직전 시간·장소 바꿔
김 “방한 기간 짧아 … 그럴 수 있다”

 김 대표는 인도대사관 측의 요청에 따라 당초 이날 오후 1시30분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모디 총리와 면담하기로 일정을 비워 놓았다. 하지만 대사관 측에서 면담 직전에 “모디 총리가 교민들과의 일정 때문에 시간이 없다”고 알려왔다고 한다. 면담을 주선한 새누리당 여의도연구원 인사와 대사관 인사는 20여 분간 만남의 형식을 놓고 승강이를 했다. 대사관 측은 “모디 총리가 인도 교민들과 만나는 행사를 호텔에서 할 테니 김 대표가 기다렸다가 모디 총리가 호텔 밖으로 나갈 때 잠깐 같이 걸으면서 사진을 찍자”고 제안했다고 한다. 모디 총리를 기다리던 중 이 내용을 전해들은 김 대표는 “(면담을) 안 하겠다. 그냥 가자”며 오후 2시가 넘어 호텔에서 나왔다.



 김 대표를 수행한 새누리당 관계자는 “원래 오후 1시40분에 만나기로 했다가 인도 측의 요구로 시간을 10분 앞당겼다”며 “그런데 인도 측에서 시간이 없다며 당초 기다리던 장소도 아닌 행사장 입구에서 만나 걸어가며 얘기하고, 사진을 찍자고 했다. 그건 외교적 결례라 만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당초 면담 장소는 ‘VIP룸’이라고 알려졌지만 정작 현장에 가보니 지하 1층 홀 한쪽에 있는 작은 방이었고 플라스틱 의자 두 개가 놓여 있었다고 한다. 30분 넘게 기다리던 김 대표가 호텔 밖으로 나가는 동안 모디 총리는 교민들과 복도에서 사진을 찍고 있었다. 김 대표는 모디 총리와 따로 인사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 김 대표는 면담 불발 뒤 기자들과 만나 “시간 없다고 문 앞에서 같이 걸어가면서 (얘기)하자는 건 예의에 안 맞다”면서도 “짧은 방한 기간 동안 많은 사람을 만나니까 그럴 수 있다. 기분 나쁜 건 아니다”고 말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