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정, 한전 주식 4만 주 풀며 증시 혼란 … 강성원 전 의원 “약 20억원 갖다 썼다”

‘4대 의혹 사건’에 대한 중앙정보부의 진상 발표를 보도한 1963년 3월 6일자 경향신문 1면.
증권파동의 조짐은 1962년 초 감지됐다.



1962년 신문에 비친 ‘증권파동’

1월 7일 동아일보가 2면 톱기사로 ‘대한증권거래소의 4억환 증자로 증권시장이 교란되면서 증권협회 긴급회의가 소집됐다’고 보도했다. 증권거래소의 증자엔 증권가의 큰손 윤응상이 영향을 미쳤다.



 2월엔 농협이 보유한 한전 주식 4만 주가 증시에 쏟아져 나왔다. 중앙정보부에서 자본시장 활성화 역할을 맡은 강성원(현 강성원우유 회장) 소령이 주도한 일이었다. 증시 파동의 민간인 파트너 윤응상은 증권회사를 신설해 대증주를 대량 사들여 값을 계속 올렸다. 3월에 접어들면서 증시는 급등락을 반복했다. 3월 15일 증권시세가 대폭락하는가 했더니 4월에는 과열→하락→폭등으로 롤러코스터를 탔다. 5월에는 대증·한전 주가가 절정에 달했다.



곧이어 증시가 급격히 위축되더니 월말 결제자금난으로 주식 거래가 순식간에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패가망신한 투자자가 속출했고 목을 매 자살하는 사람들도 생겨났다. 결국 군사정부가 나섰다. 박정희 최고회의 의장은 6월 8일 증권파동 수급방침 7항목을 제시하며 “불순한 내막이 있으면 엄단하겠다”고 발표했다. 증권파동 진상 조사를 위한 특별 감사단까지 구성됐다. 최고위원을 지낸 김윤근 해군 예비역 중장은 15일 기자에게 이렇게 말했다.



“최고회의 오치성 운영위원장이 비공식 최고회의를 소집하고 김종필 정보부장을 불러 상황을 점검했다. 공화당 사전창당 작업이 진행되는 때여서 증시자금이 당으로 흘러 들어간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왔다.”



이듬해 3월 5일 김재춘 부장이 이끄는 중앙정보부는 증권파동을 비롯한 세간의 4대 의혹에 대한 진상 조사를 발표했다. 의혹 관련자 15명을 구속했으며(이후 군사재판에서 전원 무죄), 빠찡꼬 문제는 경찰로 이첩했다. 워커힐 건설에선 부정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했다. 당시 증시 파동에 관여했던 강성원씨는 지난 14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그때 증권시장에서 약 20억원의 돈을 당에 가져다 썼다. 솔직히 해서는 안 되는 일을 했고 지금도 죄의식을 느낀다”고 말했다.



정리=전영기·최준호 기자 chun.youngg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