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중 골리앗 농성 1호 이원건씨의 충고 … “지역·기업이 살길은 무분규·노사화합뿐”

이원건
1989년 1월 20일 울산 현대중공업 작업장. 당시 노동조합 파업투쟁위원장이었던 이원건(당시 37세)씨가 동료 150여 명과 함께 대형 선박 부분품(모듈)을 들어 올리는 높이 81m 골리앗 크레인에 올랐다. 사상 첫 고공 시위였다.



“머리띠 두르면 다 되는 줄 알다가 수감 때 경제학 공부 뒤 생각 바꿔 ”

 골리앗 크레인 시위를 포함해 88년 12월 5일부터 89년 4월 10일까지 128일간 그가 이끈 파업은 현대중공업에서 일어난 가장 긴 분규로 기록됐다.



 26년4개월이 흐른 19일 오전 울산시 프레스센터. 2010년 정년퇴직해 이젠 63세가 된 이씨가 마이크를 잡았다. 그러곤 말했다. “울산과 기업을 살리는 것은 오직 무분규와 무파업, 노사화합뿐입니다.”



 이 자리는 울산노사발전연구원이 주최한 기자회견이었다. 울산노사발전연구원은 울산 지역 중소기업 대표와 옛 노조위원장들이 모여 만든 단체다. 연구원은 현대자동차와 현대중공업 같은 울산 주요 기업들이 임·단협을 추진하면서 갈등을 빚고 있는 상황에서 이날 회견을 마련했다.



 이씨는 기자회견 후 본지 기자와 만나 “예전엔 무조건 머리에 띠만 두르고 나가면 다 되는 줄 알았다”며 “하지만 노동의 정당한 대가는 합리적 틀 속에서 기업과 이윤을 나누는 것이라는 걸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89년 파업으로 2년간 수감생활을 하면서 노동경제학을 공부하는 과정에서 이런 사실을 터득했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또 “파업이 근로자들의 최대 무기이기는 하지만 함부로 쓰는 것이 아니다. 노사가 조금씩 양보해 회사가 살고 노동자가 행복할 수 있는 건전한 노사문화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는 말도 했다.



 이날 회견에서 한국석유공사 초대 노조위원장을 지낸 김기봉(63) 울산노사발전연구원장은 “기업에 파업 조짐이 보이면 민주노총과 진보단체는 달려가 파업을 선동한다”며 “울산의 미래를 위해 선동과 파업을 일삼는 행동을 이제 끝내 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또 “내 가정과 내 자식을 귀하게 여기듯 나와 가정을 보호해 주는 직장을 소중하게 가슴속에 품어야 한다”고 말했다.



울산=유명한 기자 famo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