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정부 때 ‘포스코 2인자’ 정동화 조사 … 정준양 곧 소환

입 가리고 귀가 20일 새벽 정동화 전 포스코 건설 부회장이 포스코건설 비자금 조성 의혹과 관련해 14시간이 넘는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하고 있다. 그는 기자들의 질문에 손으로 입을 가린 채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청사를 빠져나갔다. [뉴시스]
검찰이 포스코건설의 국내외 공사 현장에서 100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업무상 횡령 등)로 정동화(64)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19일 소환 조사했다. 이명박 정부 당시 ‘포스코 2인자’로 불리던 정 전 부회장 소환으로 검찰의 ‘사정 수사’가 정점으로 치닫고 있다. 지난 3월 12일 이완구 전 총리의 “부정부패와의 전면전” 선포 이후 검찰은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의 경남기업 수사와 특수2부의 포스코건설·포스코그룹 두 갈래로 수사를 진행해 왔다. 검찰은 이 전 총리의 대국민담화 다음 날인 13일 인천 송도 소재 포스코건설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정동화 100억대 비자금 조성 혐의
이상득·박영준과 친분 두터워
“비자금 조성 지시 안 했다” 부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조상준)는 이날 정 전 부회장을 비공개로 소환해 밤늦게까지 조사했다. 정 전 부회장은 2009~2012년 포스코건설 사장으로 재직하면서 베트남 고속도로 공사 현장과 새만금·광양 항만공사 등 국내외 현장에서 100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정 전 부회장이 ▶국내외 하도급 업체 영업비 명목 ▶베트남 등 해외 공사 현장 ▶공사 현장 활동비(사업비) 명목 등 세 가지 루트로 비자금을 조성한 것으로 보고 있다. 포스코건설의 하도급 업체로 참여시켜 주는 대신 해당 업체에 영업비 명목 대금을 내려보냈다가 돌려받는 수법을 썼다는 것이다. 검찰 관계자는 “최소 10여 개 업체가 동원돼 50억원가량의 비자금이 조성됐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이 구속 기소한 박모(52) 전 상무 등이 관여한 베트남 고속도로 공사와 관련해서는 46억원의 비자금이 국내로 유입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정 전 회장이 재직 시 토목사업환경본부장을 지낸 임원 4명 중 3명을 구속했다. 구속자는 이들과 박모(59) 전 전무 등 포스코건설 전·현직 임원만 6명이다.



 검찰은 또 이날 새만금·광양 항만공사 하도급 업체에서 4억원을 받은 포스코건설 현직 임원 이모(57)씨도 배임수재로 구속 기소했다. 2013년 6~11월 포스코건설이 진행하고 있는 광양 칠선석 항만공사, 새만금 방수제 동진4공구 건설 공사와 관련해 현장소장에게 영업비를 조성하라고 지시하고 하도급 업체 3곳에서 5000만~2억원 등 4억원을 수수한 혐의(배임수재)다.



 검찰은 정 전 부회장이 이상득 전 의원과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 등 이명박 정부 실세 인사들과 친분이 두터운 것에 주목하고 있다. 정 전 부회장은 "비자금 조성을 지시한 바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고 한다.



 검찰은 "정 전 부회장 조사를 마친 뒤 정준양(67) 전 포스코 회장을 조만간 공개 소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의 포스코 수사는 ▶포스코건설 비자금 의혹 ▶포스코플랜텍 비자금 조성 의혹(성진지오텍 고가 매입 의혹) ▶포스코와 협력업체 코스틸 간 불법 거래 등 세 갈래로 진행돼 왔다.



 포스코플랜텍과 관련해 검찰은 전정도(56) 세화엠피(옛 성진지오텍 회장) 회장을 이르면 20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계획이다. 세화엠피 측이 2010~2012년 포스코플랜텍이 이란석유공사로부터 받은 석유 플랜트 공사대금 650억원을 횡령한 혐의와 관련해서다. 앞서 검찰은 전 회장과 공모한 혐의로 세화엠피 협력업체 유영E&L 이모(65) 대표를 구속했다. 2010년 포스코 계열사인 포스코플랜텍이 성진지오텍을 시세보다 2배가량 높은 가격(1593억원)에 사들이는 과정에 정 전 회장이 개입됐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