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달부터 150~500원 … 경기, 버스요금 올리고 거리비례제 도입 추진

경기도가 다음달 말 적용을 목표로 버스요금 인상안을 내놨다. 기본요금 기준 일반버스(초록)는 150원, 좌석(파랑)은 250원, 직행좌석(빨강)은 400원을 올리는 게 기본안(1안)이다. 여기에 좌석과 직행좌석에 대해서는 멀리 갈수록 요금을 더 내는 ‘거리비례제’를 새로 도입키로 했다. 하지만 시민단체 등이 반발하고 있어 진통이 예상된다.



29일 소비자정책심의위 상정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현재 세 가지 버스요금 인상안이 마련됐다. 기본안과 더불어 일반형을 100원, 좌석 300원, 직행좌석은 500원 올리는 2안과 각각 200·250·400원 인상하는 3안을 오는 29일 열리는 소비자정책심의위원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가능성이 큰 것은 기본안이다. 2안은 버스회사 적자가 크고, 3안은 소비자 부담이 큰 폭 증가한다. 기본안은 또 다음달 중 일반버스 150원, 광역버스 450원가량 인상을 추진하는 서울시와 보폭을 대략 맞춘 것이기도 하다.



 경기도는 이에 더해 좌석·직행좌석에 ‘거리비례제’를 새로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30㎞를 넘어설 때부터 5㎞마다 100원씩, 최대 700원까지 더 받기로 했다.



 이에 대해 수원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성명서를 내고 “요금을 올리면서 거리비례제까지 시행하는 것은 주민들에게 2중 부담을 안기는 것”이라며 “추진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기도 박상렬 교통국장은 “거리비례제를 감안해 기본요금 인상폭을 상대적으로 작게 잡았다”며 “비례제를 적용하지 않으면 추가 인상 요인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임명수 기자 lm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