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볼록하게 했더니 … 화면이 전신주에 착 감기네

LG디스플레이가 19일 공개한 다양한 OLED 제품들. 오른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양면 엣지 디스플레이, 바깥쪽으로 휜 볼록형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스마트워치·차량용 디스플레이. [뉴시스]
얇고 가벼워 벽지처럼 벽에 붙여 볼 수 있는 TV가 등장했다. 화면이 바깥으로 휘어 원형 기둥 등에 딱 맞게 설치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도 나왔다. LG디스플레이는 19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차세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공개했다. 이날 LGD가 선보인 ‘월페이퍼 TV’는 크기가 55인치나 되지만 두께는 0.97㎜, 무게는 1.9㎏에 불과하다. 기존 같은 크기의 TV보다 두께는 3㎜ 이상, 무게는 7㎏ 정도 줄였다.



LG디스플레이 차세대 제품 공개
문자·영상 정보 게시판에 활용
무게 1.9㎏‘월페이퍼 TV’도

 ‘볼록형 디스플레이’는 그간 안쪽으로 오목하게 휘었던 화면을 반대로 바깥쪽으로 휘게 한 역발상 제품이다. 전신주나 가로등에 설치할 수 있게끔 공간 제약을 줄인 기술로 향후 디지털 사이니지(문자·영상 등의 정보를 보여주는 디스플레이 게시판) 시장에서 수요가 늘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 LGD는 몰입감을 극대화한 ‘500R 커브드 TV’, 양면 엣지 디스플레이, 차량용 디스플레이 등을 공개했다.



 LGD는 이날 OLED의 전·후방 산업군을 육성, 세계 시장을 제패하는 대한민국 대표 산업으로 키우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LGD 여상덕 OLED사업부장(사장)은 “OLED 개발과 판매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고객사는 물론 장비·재료·부품 회사가 함께 성장하는 생태계를 구축해 OLED를 향후 국가 미래성장동력으로 육성해 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OLED는 중국과의 기술격차가 5년 이상 앞서 있다. 기술장벽이 낮은 LCD가 중국업체의 추격으로 점점 시장이 ‘치킨게임’으로 치닫는 것과 대비된다. 특히 선진국이 주도하는 다른 디스플레이 분야와 달리 OLED는 한국의 기술력으로 세계 시장 흐름을 이끌고 갈 수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러나 문제는 시장 규모다. 지난해 LG전자가 세계 시장에서 판매한 OLED TV는 약 17만대다. OLED TV의 수율이 상대적으로 낮다보니 제품 가격이 비싸졌고, 판매량이 상대적으로 부진했던 것이다. 여 사장은 “풀고화질(HD)은 이미 LCD에 상응하는 수율을 달성했고, 올해 안에 초고화질(UHD)도 그에 상응하는 수준으로 끌어 올릴 것”이라며 “올해 60만대, 내년 150만대의 OLED TV를 판매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LGD는 또 사물인터넷(IoT)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중소형 플라스틱 OLED 시장도 개척하기로 했다. 접을 수 있는 ‘폴더블’, 휴지처럼 말 수 있는 ‘롤러블’, 유리처럼 투명한 상태로 있다가 전기신호를 입력하면 TV처럼 화면이 바뀌는 투명 디스플레이의 상용화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