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등 와이즈만 CNI ‘Math-up’] 수학 약점 찾아주는 진단 받아 보세요



수학이 대학 입시의 당락을 좌우하는 주요 변수가 될 것 같다. 쉬운 수능시험 출제 기조가 유지되고, 영어가 2018학년도 대입부터 절대평가로 바뀔 예정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수학에 취약한 학생이 적지 않다. 고진용 와이즈만영재교육 중등기획팀장은 “어떤 유형을 자주 틀리는지, 어떤 개념을 정확히 이해하지 못하는지 파악하지 않고 문제만 기계적으로 풀기 때문”이라며 “수학 실력을 높이려면 자신의 장점을 키우고 단점을 보완하는 체계적인 관리 학습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학생별 맞춤형 지도, 하반기 본격 시행



수학·과학 사고력 개발 전문 교육기관인 중등 와이즈만 CNI는 수학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을 위한 학습 관리 프로그램인 ‘Math-up(매스업)’을 하반기에 본격적으로 선보인다.



Math-up은 먼저 학생의 수학 실력, 습득 능력, 강점, 약점 등을 분석한다. 이를 바탕으로 개인에게 적합한 학습자료를 선별해 단계별로 제공한다. 교사와 학생 간 1대 1 관리 시스템을 토대로 학생 맞춤형 학습을 진행함으로써 실력을 올리는 데 도움을 준다.



학생들은 이 관리 프로그램에 따라 수업 후 시험을 치러 자신의 취약한 단원과 유형을 파악·분석한다. 이를 바탕으로 취약한 부분을 집중적으로 공부한 뒤 확인 평가를 치러 실력을 다시 검증한다. 이 같은 과정은 해당 학생이 일정 수준의 실력을 갖출 때까지 반복된다. 고 팀장은 “학생들 대부분이 수업을 듣고 문제를 푸는 것만으로 수학 공부를 끝내는 게 문제”라며 “어떤 문제가 나와도 모두 풀 수 있도록 취약점을 보완하는 공부를 해야 실력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Math-up 프로그램은 현재 중등 와이즈만 CNI 수강생만을 대상으로 운영되고 있다. 운영 성과를 토대로 시스템을 새롭게 개선해 외부 학생들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진학사와 손잡고 진로·진학 예측검사



중등 와이즈만 CNI는 진로·진학 설계 전문 기업인 진학사와 손잡고 진로·진학 예측검사를 실시한다. 대입 경쟁력을 높여주기 위해 이달부터 시작한 이 검사는 진학사가 150만 명의 학생 데이터와 교육심리 이론을 토대로 개발한 검사다. 검사는 크게 ▶진로·적성 분석 ▶인성 분석 ▶학습성향 분석 ▶성적 분석 ▶진학 설계 등 다섯 가지 영역을 중심으로 이뤄진다.



와이즈만 영재교육연구소 이미경 소장은 “영재학교·과학고·자립형사립고는 물론 주요 대학마다 잠재력을 갖춘 신입생을 선별하기 위해 학업 능력과 함께 진로 적합성, 인성, 창의력 등을 종합 평가하는 방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그 때문에 진로·진학 예측검사로 자신의 상황을 객관적으로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진로·진학 계획과 학습전략을 수립하면 목표에 다가서는 데 한결 더 수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진로·진학 예측검사는 중등 와이즈만 CNI 홈페이지(www.askhow.co.kr)에서 이뤄지며 검사 비용은 3만원이다.



이혜진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