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공거미줄 단백질 성분 함유, 주름ㆍ기미ㆍ잡티 한꺼번에 해결

넥스젠바이오텍은 인공거미줄 단백질을 주성분으로 제조한 고기능성 피부솔루션 ‘CR-5’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 넥스젠바이오텍]


넥스젠바이오텍

국내 첫 화장품원료집 등록

독일에 이어 두 번째 개발




최근 피부 관리와 의학이 만난 ‘첨단피부과학’이 대두되고 있다. 그 중에서도 눈길을 끄는 것은 ‘인공거미줄 단백질’를 함유한 ‘CR-5’다.



인공거미줄 단백질은 콜라겐을 대체할 수 있는 피부탄력소재다. 거미가 항문에서 분비하는 실크(Silk) 단백질로 만들어지는 것을 거미줄이라고 한다. 인공적으로 합성해 낸 ‘거미줄’을 ‘바이오스틸(Biosteel)’이라고 한다. 강철처럼 강하다는 뜻에서 바이오스틸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넥스젠바이오텍은 인공거미줄 단백질을 주성분으로 제조한 고기능성 피부솔루션 ‘CR-5’를 선보이고 있다. 넥스젠바이오텍은 “효과가 검증된 성분만 사용해 주름·미백·기미·잡티에 대한 고민을 한꺼번에 해결할 수 있는 스킨케어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어떤 성분이 얼마나 들어 있는지 알지 못하는 식물추출물은 일절 배제했다. 무방부제 멸균제품이다.



넥스젠바이오텍은 CR-5에 21가지 필수아미노산과 9가지 비타민, 11가지 미네랄 등을 세포공학 측면에서 최적의 비율로 구성한 생체모방시스템을 적용했다. 동물유래의 어떠한 원료도 사용하지 않아 피부세포 자극을 최소화했다. 식약처 인증 주름개선 기능성 소재인 아데노신과 미백 기능성 소재 나이아신아마이드를 함유시켰다.



나이아신아마이드는 수용성 비타민 B3로 알려져 있는 원료다. 피부 톤을 어둡게 만드는 주범인 멜라닌 색소가 침착하는 것을 방지해 준다. 기미·주근깨 등의 생성을 억제함으로써 피부의 미백에 도움을 준다. 식약처에서 피부의 미백 기능성과 주름개선 기능성을 동시에 인증 받았다.



GH 품질인증을 받은 EGF를 포함한 다섯 종류의 성장인자 단백질과 세포 에너지 물질인 ATP(아데노신트리포스페이트)와 항산화 물질인 글루타치온을 함유하고 있다. GH 풀질인증이란 보건복지부 출연기관인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품질인증기준에 합격한 보건관련 제품에 부여되는 인증이다. CR-5에는 GH마크를 획득한 NG-EGF를 사용한다.



햇빛을 많이 쬐게 되면 얼굴이 검어지고 기미나 주근깨가 많아진다. 햇빛 속에 들어있는 자외선이 활성산소를 만들어 멜라닌 생성을 촉진하기 때문이다. 미의 기준이 맑고 깨끗한 피부인 현대사회에서 기미나 주근깨는 피하고 싶은 것이 인지상정. 항산화 물질인 글루타치온이 활성산소를 억제해 멜라닌 생성을 막아준다. 넥스젠바이오텍 관계자는 “글루타치온은 피부 미백의 근본적인 부분부터 해결해주는 미백의 비밀”이라고 강조했다.



넥스젠바이오텍은 인공거미줄 단백질을 함유한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이벤트를 진행한다. CR-5를 구매하는 모든 고객에게 ‘초음파 피부관리기’를 무료로 제공한다.



자세한 문의는 1566-0755.



배은나 객원기자 enb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