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딱 너 같은 딸' 김혜옥, 시어머니 전원주 앞에서 당당한 모습



드라마 '딱 너 같은 딸'이 신선한 재미를 선사해 첫 방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8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 MBC 새 일일특별기획 ‘딱 너 같은 딸’(가성진 극본, 오현종 박원국 연출)은 딸들을 알파걸로 성장시킨 엄마 홍애자(김혜옥)이 등장해 색다를 재미를 선사했다.



특히 ‘딱 너 같은 딸’에서 딸 셋을 모두 알파걸로 성장시킨 홍애자는 완판을 이어가는 쇼호스트로 등장했다.



홍애자는 시어머니(전원주)와 시댁 식구들의 구박에도 굴하지 않고 할 말을 다 했다. 뿐만 아니라 자신이 준비한 환갑잔치에 감격하는 남편 마정기(길용우)에게는 마지막 선물로 이혼서류를 내밀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홍애자의 잘 자란 세 딸 마지성(우희진), 마인성(이수경), 마희성(정혜성) 캐릭터도 눈길을 끌었다. 강의하던 교수 마지성, 몽골을 누비며 영업목표를 달성시킨 컨설턴트 마인성, 수술을 마치고 나온 의사 마희성. 세 딸 모두 엄마에게만큼은 무장해제 된 모습을 보여 드라마의 재미를 더했다.



한편 ‘딱 너 같은 딸’은 딸 셋을 최고의 ‘알파걸’로 키운 홈쇼핑 호스트 홍애자와 말끝마다 해병대 정신을 자랑하지만 현실은 주부습진에 시달리는 홀아비 소판석(정보석), 그리고 금수저 물고 태어난 스펙을 가졌지만 어딘지 어수룩한 허은숙(박해미) 여사네 등 세 집안이 사돈으로 엮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오후 9시에 MBC에서 방송된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 = MBC '딱 너 같은 딸' 방송화면 캡처]



'딱 너 같은 딸', '딱 너 같은 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