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종합]당정 "유·무선 음성통화 2만원대 무제한 사용"



月2만원대 음성통화 무제한 사용
무약정 고객에게도 약정할인 요금
무선인터넷 전화도 전면 허용

【서울=뉴시스】홍세희 박세희 기자 = 새누리당과 정부는 19일 당정협의를 갖고 데이터 중심 요금제 전환 등 가계통신비 경감 정책을 내놨다. 당정은 이 같은 정책으로 가계통신비 부담이 상당히 낮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당정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당정협의를 갖고 휴대전화 음성서비스의 기본 서비스화 등을 골자로 한 가계통신비 경감 대책을 논의했다.

새누리당 원유철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제는 휴대전화는 물론 집전화, 사무실 전화 등 유선전화에 거는 음성통화도 월 2만원대에 무제한으로 쓸 수 있도록 음성서비스를 사실상 기본 서비스화 했다"며 "생계를 위해 음성통화를 많이 사용하는 택배 및 대리기사, 영업사원, 주부 등 300만명이 혜택을 보고 최대 약 7000억원을 절감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 약정이라는 족쇄를 차야 할인을 받던 것을 약정하지 않아도 할인된 요금을 제공하기로 했다"며 "무약정으로 높은 요금을 부담해 온 230만명에게 연간 약 3600억원의 통신비 절감 혜택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 "이제는 남은 데이터를 당겨쓰거나 이월하고, 가족 데이터도 나눠쓸 수 있도록 해 데이터 비용부담도 낮췄다"며 "카카오톡 보이스톡 등 무선인터넷 전화도 전면 허용해 국제전화를 많이 쓰는 통신비도 완화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원 정책위의장은 "새누리당은 지난 대선에서 가계통신비 경감 및 데이터요금제 도입을 공약한 바 있고 당정은 이동통신 가입비 폐지를 비롯해 알뜰폰 활성화 정책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통신비 인하 유도 정책을 내놨다"며 "오늘 당정은 30년 이동통신 시장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자리로 데이터중심 요금제 도입방안을 마무리하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남은 과제는 신규가입 신규사업지 진입기반 조성이나 제4이동통신사 인가 등"이라며 "이 부분도 조만간 당정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좋은 정책을 만들어 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당정에는 당에선 홍문종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장과 박민식 미방정조위원장, 김세연 민생정책혁신위원장, 강석훈·김희국 민생정책혁신위 부위원장, 당 소속 미방위원 등이 참석했고 정부에서는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은 이날 당정 회의에서 데이터중심 요금제에 관해 "지난 30년 음성 중심의 통신이 보다 편리하고 스마트해지는 모바일 데이터중심 요금제로 패러다임 자체가 전환하는 큰 의미가 있다"며 "이번 데이터중심 요금제를 계기로 통신 시장은 모바일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번에 세계 어떤 통신사와 비교해도 손색없을 데이터중심 요금제를 도입할 수 있게 된 건 국내 이동통신사가 단통법(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 시행 결과를 토대로 마케팅비용 절감을 통한 서비스 요금 경쟁 가능성을 확인, 그 효과를 빨리 당겨쓰기로 하고 파격적 요금제 출시를 결정한 것"이라며 "앞으로 단통법을 20% 요금 할인, 데이터중심 요금제와 함께 국민들에게 혜택이 큰 방향으로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hong1987@newsis.com
saysaysay@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