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랜드마크72' 매각 무산…협력업체 수천억 채권 허공에

[앵커]

경남기업의 8000억 원대 부동산 매각 무산의 일차적인 피해자는 경남기업과 채권단이겠지요. 하지만 협력업체와 소액주주 등 피해 규모는 생각보다 훨씬 더 큰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박현주 기자가 협력업체의 피해 실태를 취재했습니다.

[기자]

경남기업 협력업체로 일했던 중견 건설업체 대표 신모 씨. 랜드마크72 매각에 실낱같은 희망을 갖고 있었습니다.

경남기업으로부터 받지 못한 공사대금 22억 원을 받을 수 있다는 생각 때문이었습니다.

[신모 씨/경남기업 협력업체 대표 : 랜드마크만 매각되면 회사가 정상화된다. 여유자금이 생긴다는 거죠. 은행권 다 변제하고도 회사가 살아날 수 있다고 들었습니다.]

하지만 2년을 끈 매각 작업이 무산되면서 신 씨의 꿈은 산산조각났습니다.

특히 경남기업은 매각이 코앞이라며 협력사를 상대로 작년부터 6개월 장기 어음을 발행했습니다.

[신모 씨/경남기업 협력업체 대표 : 하루아침에 법정관리에 들어가는 건 전혀 예상 못했습니다. 애초에 사정이 어렵다고 말했으면 무엇하러 경남 일을 했겠습니까.]

법원에 신고된 경남기업 회생 채권 신고 건 수는 2500건이 넘습니다.

대부분의 협력사들은 경영이 정상화되리라 믿으며 부도 직전까지 일감을 수주했습니다.

하지만 결국 기대는 사기 의혹 속에 물거품이 됐고, 협력업체들이 받기로한 3560억 원도 날아가 버렸습니다.

JTBC 핫클릭

반기문 총장 조카, 경남기업에 이해 못할 '갑' 행세피해 입은 소액주주…매각 주간사 상대로 '법적조치'반기문 조카 '사기' 보도 이틀 만에…의혹이 사실로 '의향만 밝혀도 수억'…계약서 곳곳 이례적 특혜, 왜?카타르투자청 "'랜드마크72' 매입 시도조차 없었다"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