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5월을 수놓는 자유의 몸짓

한국 현대무용의 트렌드를 이끌어온 컨템포러리 무용축제. 7개국 23개 단체에서 총 226명의 아티스트가 모여 13일간 함께 즐기는 대규모 행사다. 34회를 맞은 올해는 ‘춤, 삶을 수놓다’라는 주제로 삶의 다양한 이슈에 관해 화두를 던진다.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2015 19일~31일 아르코예술극장 등

개폐막작은 누구나 좋아할 만한 대중적 작품을 골랐다. 개막작은 이탈리아 스펠바운드 컨템포러리 발레단의 ‘사계’.귀에 익숙한 비발디의 ‘사계’를 무용수들의 생동감 넘치는 움직임과 접목해 자연의 순환을 표현해 냈다. 폐막작 ‘Plan B(사진)’는 프랑스 특유의 감각적인 무대 미학이 돋보이는 작품. 경사면에 몸을 의지한 무용수들이 서커스, 저글링 등 다양한 장르를 융합해 만들어내는 자유로운 움직임이 경이롭다. ‘댄싱9’ 우승자 김설진은 레테의 강을 모티브로 만든 신작 ‘먼지매듭’을 선보인다. 세계적인 안무 거장 수잔 링케와 우어스 디트리히가 함께 하는 무용 워크숍(29일)도 열린다.


글 유주현 객원기자, 사진 모다페조직위원회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