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무기항·무원조 요트…세계 일주 마치고 귀항



바람을 벗 삼아 세계를 일주했다. 도와주는 동료도, 항해 중간의 정박도, 다른 배의 도움도 없었다. 단독·무기항·무원조 요트 세계일주는 국내 최초다. 세계에선 여섯 번째다. 주인공은 김승진(53·사진) 선장. 그는 16일 오후 3시쯤 충남 당진시 왜목항으로 귀항했다. 지난해 10월 19일 요트 ‘아라파니호’를 타고 왜목항을 출발한 지 7개월 만이다. 김 선장은 적도~피지~칠레~남아공~인도네시아를 거쳐 다시 왜목항으로 4만1900㎞를 항해했다. 거친 파도와 연무, 칠흑 같은 밤, 그리고 두 번이나 뒤집힌 배. 그래도 도전을 멈추지 않았다. 김 선장은 “세월호 참사 후 국민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큰 사진은 이날 왜목항에 들어오고 있는 김 선장의 요트(왼쪽 둘째)와 마중 나간 요트들.

당진=김성태 프리랜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