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의향만 밝혀도 수억'…계약서 곳곳 이례적 특혜, 왜?

[앵커]

앞서 보신 것처럼 경남기업과 성완종 전 회장은 매각주간사인 반주현씨에게 끌려다니는 이상한 관계였습니다. 여기에 더 해서 경남기업은 매각 과정에서 반주현씨에게 다양한 특혜까지 제공한 걸로 드러났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박현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경남기업이 반주현 씨가 몸담고 있는 매각주간사와 체결한 부동산 자문 용역 계약서입니다.

랜드마크72 매각을 성사시키면 수수료로 매각대금의 1.5%에 해당하는 약 120억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로비자금 성격의 선급금 59만 달러는 따로 요구합니다.

지난해 9월 주현씨는 경남기업을 상대로 다시 계약 조항을 수정하자고 요청합니다.

당초 콜리어스 인터내셔널 뉴욕지점 단독 자문이었는데 또 다른 회사인 G사를 내세워 수수료를 절반씩 나눠 받을 수 있도록 계약조항을 바꾼 겁니다.

특히 매입자인 카타르투자청으로부터 인수의향서만 가지고 와도 G사가 약 6억여원의 수수료를 받을 수 있다는 조항이 추가됐습니다.

관련 업계에서는 이런 조항들이 모두 이례적이라고 설명합니다.

[김효준/변호사 : 투자의향서를 받아왔거나 투자자를 찾아왔다는 이유만으로 수수료를 챙겼다는 것은 이례적인 경우입니다.]

경남기업 관계자들은 이런 비정상정인 거래가 가능했던 배경에는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의 국제적인 영향력에 대한 기대가 깔려 있다고 밝혔습니다.

JTBC 핫클릭

카타르투자청 "'랜드마크72' 매입 시도조차 없었다"반기문 조카 '사기' 보도 이틀 만에…의혹이 사실로 반기문 조카, 재정상태 심각…병역기피 의혹도 제기'랜드마크72' 매각 지연될 때마다 "조금만 기다려라"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