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내 최초 무동력 요트 세계일주, 김승진씨 세계 6번째… "실의에 빠진 국민들에게 희망"

국내 최초 무동력 요트 세계일주 [사진 희망항해추진위원회]


국내 최초 무동력 요트 세계일주 소식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해 10월 국내 최초로 무기항·무원조·무동력 요트 세계 일주에 나선 김승진(52) 선장이 16일 오후 3시께 충남 당진 왜목항에 입항할 것으로 보인다.

당시 충남 당진 왜목항에서 '아라파니호'를 타고 요트 세계일주에 나선 김승진 선장은 지난 2월 2일 '바다의 에베레스트'라 불리는 남아메리카대륙 최남단 케이프 혼을 무사히 통과하며 대한민국인 최초로 '케이프호너'가 됐으며 2월26일에는 출항 131일 만에 아프리카 최남단인 희망봉을 통과했다.

현재 김승진 선장은 서해 인근에서 입국을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입항하는 16일에는 오후 2시부터 해양레저스포츠 퍼레이드 등 '희망항해' 성공 기념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희망항해'라는 명칭이 붙은 것은 그가 세월호 참사로 실의에 빠진 국민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주고 싶다며 도전했기 때문으로 김승진 선장은 본래 국내외 다수 다큐멘터리 제작에 참여하는 등 PD 경력을 가진 탐험가로 이번 항해 전 과정을 본인 스스로 촬영해 기록으로 남겼다.

앞서 단독 무기항·무원조 세계 일주는 지난 1969년 영국의 로빈 녹스 존스톤이 처음으로 성공했으며 김승진 선장은 세계 6번째의 도전 성공으로 기록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국내 최초 무동력 요트 세계일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