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빠를 부탁해' 이경규-이예림 부녀 눈물 보여

이경규와 딸 이예림 [사진 SBS 캡쳐]




17일 방송될 SBS '아빠를 부탁해'에서 이경규는 지난해 11월 돌아가신 아버지의 생신을 맞이하여 딸 예림과 함께 아버지가 안장된 영천호국원으로 향했다.



이경규는 영천으로 향하는 열차 안에서 딸 예림과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해 11월 부친상을 당했던 예림이 아빠 이경규는 돌아가신 아버지의 생신을 맞아 딸 예림과 함께 경상도 영천에 모신 아버지를 뵈러 길을 나선 것.



언제나 유쾌하고 강인해 보였던 국민 MC에서, 딸 앞에서는 맥을 못 추는 은근한 딸 바보의 모습까지 보여줬던 이경규가 이번에는 돌아가신 아버지를 그리워하며 눈물 흘리는 한 사람의 아들로서의 모습을 보여 많은 이들을 가슴 아프게 했다.



아버지를, 할아버지를 그리워하는 이경규 부녀의 모습을 함께 지켜보던 다른 부녀들 역시 흐르는 눈물을 참지 못하여, 이날 촬영장은 눈물바다가 됐다는 후문.



또한 현장에서 함께 VCR을 보던 제작진들 역시 눈물을 감추지 못해 엄숙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딸 예림이의 아버지로서, 그리고 한 아버지의 아들로서 이경규가 보여준 진한 여운은 오는 17일 일요일 저녁 4시 50분 SBS ‘아빠를 부탁해’ 9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