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여친클럽' 변요한, '착한 남자 매력 있다'

`구여친클럽` 변요한 [사진 tvN 영상 캡쳐]


지난 15일 방송된 tvN ‘구여친클럽’에서 변요한은 착하고 다정다감한 방명수의 면모를 제대로 보여줬다. 그가 왜 구여친들이 다시 갖고 싶은 남자인지 증명하며 ‘착한 남자는 매력 없다’는 공식을 단번에 깨버렸다.

변요한은 친구 수진과 함께하는 작품을 지키기 위해 구여친 화영(이윤지 분)의 회사까지 찾아가 직접 시나리오를 쓰겠다고 선언했다. 영화 시나리오는 써본 적도 없지만 친구의 어려움을 그냥 두고 볼 수 없는 착한 방명수.

또 누구에게나 친절한 명수를 두고 진배(고현 분)는 ‘흘리는’ 남자라 표현했지만 “무거운 거 들고 낑낑대는데 구경만 해?”라고 반문했다. 처음 보는 이웃의 어려움도 쉽게 외면하지 못하며 모태선남임을 알렸다.

특히 이날 라라(장화영 분)와 수진의 대화에서는 명수가 과거 지아(장지은 분)와의 연애에서 경제적인 조건 때문에 상처받았음을 암시했다. 그러나 명수는 웹툰 연재까지 밀려가며 새벽까지 지아의 식당 일을 도와줬다. “시켜서 하는 거 아냐. 자원봉사지”라고 웃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