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정호 6타수 무안타, 클린업 자리가 부담이었나?… '3삼진'

강정호 6타수 무안타 [사진 중앙포토]


 

피츠버그 강정호(28)가 미국 메이저리그 입성 후 처음으로 클린업 트리오에 포함됐다. 그러나 결과는 기대에 못 미쳤다.



강정호는 16일(한국시간)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원정 경기에 5번타자·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클린트 허들 감독은 강정호의 최근 상승세를 감안해 중심타선에 배치했지만, 강정호는 6타수 무안타 3삼진에 그치고 말았다.



강정호는 첫 타석부터 찬스를 맞이했다. 그는 0-0 동점인 1회 2사 1, 2루에서 상대 선발 카일 헨드릭스에게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0-3으로 뒤진 4회는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이어 1-7로 뒤진 6회 1사 1루에선 좌익수 뜬공, 7회는 삼진을 당했다. 강정호는 8회 말 수비부터 유격수에서 3루수로 옮겼다. 그리고 9-10으로 뒤진 9회 초 선두타자로 나서 삼진 아웃을 당했다. 연장 11회 역시 선두타자로 나와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이로써 강정호의 시즌 타율은 0.270으로 하락했다.



한편 피츠버그는 연장 12회 접전 끝에 10-11로 졌다. LG에서 뛴 적 있는 리즈는 이날 연장 12회 구원 등판해 1사 만루 위기에 몰린 뒤 맷 시저에게 끝내기 안타를 허용하며 고개를 떨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