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02세 최고령 박사학위 받은 독일 할머니… 77년만에 다시 받아

102세 최고령 박사학위 [사진 중앙포토]

 
102세 최고령 박사가 탄생해 포털사이트를 중심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독일의 102세 할머니 라포포트는 나치 시절 받지 못한 박사 학위를 77년 만에 받게 된다.

이 할머니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나이에 박사 학위를 따낸 기록을 세우게 됐다. 기존 기네스기록은 97세의 독일인이었다.

지난 1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베를린에 사는 전직 신생아학자 잉게보르그 라포포트(사진)는 1938년 함부르크 대학에 제출했던 디프테리아 연구 논문을 최근 손질해 심사를 통과했다.

함부르크 대학은 다음 달 9일 박사 학위 수여식을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라포포트는 25세 때인 1938년 급성 전염병인 디프테리아에 대한 연구로 박사 논문을 제출했지만 구술시험을 치를 수 없었다. 그의 어머니가 유대인이었기에 당시 권력을 장악하고 있던 나치의 용어로 '1급 잡종'이었던 것이다. 그해 홀로 미국으로 이주한 라포포트는 의대 졸업 후 결혼해 살다가 동독에 정착했다.

박사 학위를 다시 받을 가능성이 생긴 건 불과 몇 달 전의 일이다. 그녀의 사정을 전해 들은 우베 코흐-그로무스 함부르크 의대 학장이 나서 구술시험을 다시 치르는 방법을 제안한 것이다. 라포포트는 가족과 친구들의 도움을 받아 '벼락공부'해 지난 13일 자택 거실에서 구술시험을 치렀다. 코흐-그로무스 학장은 "나이를 고려하면 라포포트는 매우 뛰어났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