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윤문식, 첫 번째 아내 사별 이야기 전해… "15년 병상 생활"

사람이 좋다 윤문식 [사진 MBC 방송 캡처]




배우 윤문식(72)이 첫 번째 아내와 사별한 이야기를 밝혀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윤문식은 16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 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 15년 병상생활 끝에 사별한 첫 번째 아내에 대한 이야기를 언급했다.



윤문식의 아들은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많이 힘드셨다. 혼자 집에 계실 때 연락을 하면 목소리도 힘이 없으시고, 항상 술을 많이 드셨다. 그런 부분이 안쓰러웠다”고 고백했다.



윤문식은 “그 친구랑 산 게 30년이다. 그 중 15년 병상 생활을 했다. 대소변을 가려내야 하는데 이 친구는 정신은 멀쩡하니까 쳐다보고 있었다. 그 미안해하는 표정이 아직도 가끔 생각이 난다. 그때 좀 더 짜증스럽지 않게 잘 해줄 걸 그랬다”고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다.



윤문식은 아내와 사별 후 두 번째 아내인 신난희 씨와 만나 재혼했다. 늦깎이 결혼 생활 7년 차다.



한편 이날 ‘사람이 좋다’는 45년 배우 인생을 산 타고난 광대 윤문식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