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출두 박용성 “조사 성실히 임할 것”

15일 서울중앙지검에 출두한 박용성 전 중앙대 이사장의 가슴에 한 여학생이 카네이션을 달아주며 “박 이사장을 좋아하는 학생들도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나왔다”고 말했다. [강정현 기자]
검찰이 박용성(75) 전 두산중공업 회장·중앙대 이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15일 소환 조사했다. 박 전 회장은 2011~2012년 박범훈(67·구속)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에게 “교육부에 압력을 넣어 중앙대의 역점 사업을 해결해 달라”는 취지로 청탁하고 금전적 이득을 제공한 혐의(뇌물 공여 등)를 받고 있다.



중앙대 사업 해결해주는 대가로 박범훈 전 수석에 뇌물 제공 혐의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부장 배종혁)는 이날 박 전 회장을 상대로 2011년 3월 박 전 수석 측이 서울 중구 소재 두산타워 상가를 분양받는 과정에 개입했는지를 조사했다. 검찰은 임대 분양 시기가 아니었는데도 두산 측이 ‘특별분양’을 통해 박 전 수석 부인에게 상가 2채를 3억3000만원에 분양해 줬고, 이들 부부가 5년간 7000만원 안팎의 임대 소득을 올렸다는 부분에 주목하고 있다.







 이와 함께 검찰은 박 전 수석이 두산 측에서 받은 수백만원어치의 상품권도 뇌물 성격이 있다고 보고 박 전 회장 차원의 지시가 있었는지 여부를 추궁했다. 박 전 회장은 이사장 재직 때인 2008년부터 최근까지 100억원대 학교 발전기금을 교비 회계가 아닌 재단 회계로 빼돌린 혐의(업무상 배임·사립학교법 위반)도 받고 있다.



 박 전 회장은 이날 오전 검찰에 출석하면서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박 전 회장은 지난달 대학 구조조정과 관련해 중앙대 관계자들에게 “원한다면 목을 쳐주겠다”는 등의 e메일을 보낸 사실이 논란이 되자 이사장직과 두산중공업 회장직에서 사퇴했다.



글=이유정·정혁준 기자 uuu@joongang.co.kr

사진=강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