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 한마디] ?발을 헛디뎠다. 이윽고, 돌아왔다.

?발을 헛디뎠다.

이윽고, 돌아왔다.

?-김이듬 시집 『명랑하라 팜 파탈』(2007) 중 시인의 말.





궁금합니다. 시인은 어쩌다 어디로 발을 헛디뎠을까요.

그래도 다행입니다. 돌아왔으니까요.

이윽고, 라는 표현에서 돌아오는 길의 요동치던 마음을 짐작해 볼 뿐입니다.

발을 헛디뎠다 느꼈다면, 돌아가야겠죠. 그 길이 아무리 쓸쓸하고 험난하다 해도.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