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숭례문 복원 화학접착제 사용한 단청장 구속기소

국보 1호 숭례문 복원 공사 중 단청에 화학안료와 화학접착제를 혼합해 사용한 혐의로 입건된 홍창원(59) 단청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14일 숭례문 단청공사를 하면서 약정과 달리 화학안료와 화학접착제를 혼용하는 방법으로 공사대금 6억원을 빼돌린 혐의(특가법상 사기)로 홍 단청장을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또 홍 단청장의 제자 한모(49)씨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홍 단청장 등은 2012년 9월부터 2013년 3월까지 숭례문 복원공사를 하면서 화학안료(지당)와 화학접착제(아크릴에멀전)를 사용해 공사 3개월여 만에 단청이 벗겨지고 들뜸 현상을 일으키게 한 혐의다. 약정에는 ‘전통기법인 분쇄한 조개껍질에 색소를 가미한 수간분채와 천연교착제인 아교만을 사용한다’고 돼 있다. 이들은 이런 방법으로 6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겼다.



검찰은 경찰이 입건한 15명 중 홍 단장 등 2명을 제외한 12명에 대해서는 혐의 없음 결론을 냈다. 또 홍 단청장의 딸에 대해서는 특가법상 사기혐의를 적용했지만 아버지가 재판에 넘겨진 점을 감안해 기소유예 했다.



검찰은 “홍 단장 등이 전통기법을 사용하지 않아 500여 곳에서 벗겨짐과 들뜸 현상이 발생했다”며 “단청 재시공에 42억원의 복구비가 예상되는 등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성남=임명수 기자 lm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