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촉촉한 오빠들' 김상경, "방송 내내 너무 울었다"… 왜?

촉촉한 오빠들 김상경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김상경이 첫 예능에 도전하게 된 이유를 언급했다.



14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진행된 tvN '촉촉한 오빠들' 제작발표회에서 김상경은 "나는 예능을 주로 하지 않는 배우 중에 하나다. 가끔 토크쇼 출연을 하는데 거기서 내 말주변을 좋게 봐주신 분들이 계셨는데 예능 섭외가 많았다"며 운을 뗐다.



이어 "계속 거절하다가 '촉촉한 오빠들'을 하게 된 이유는 내가 쉽게 감동할 수 있을 것 같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내가 원래 드라마·영화를 볼 때 잘 울지 않는데 유일하게 감동받는 장르가 다큐다. 시청자들이 자기 얘기에 집중하는 시기에 이런 프로그램 생긴게 반가웠고 내가 쉽게 감동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첫 녹화를 마친 소감에 대해서는 "첫 녹화 끝낸 후 매주 너무 힘들 것 같다고 생각했다. 전부 다 너무 울어서 머리 멍한 상태로 집에 갔다. 그런데 그런 얘기를 나눌 수 있다는 것에 강한 동질감을 느꼈다"고 밝혔다.



tvN 감성 예능프로그램 '촉촉한 오빠들'은 특별한 순간을 기억하고 싶거나 매일 똑같은 일상에 서프라이즈가 필요한 일반인들의 사연으로 꾸려가는 토크쇼다.



배우 김상경, 전 농구선수 현주엽, SNL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정상훈, 떠오르는 예능 대세 강균성이 MC를 맡았으며 '아홉수 소년' 유학찬 PD가 연출을 맡았다.



오는 25일 밤 9시 40분 첫 방송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촉촉한 오빠들 김상경'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