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MF, 한국 성장 전망 또 낮춰

국제통화기금(IMF)이 한국의 올해 성장 전망을 또 낮췄다. IMF는 한국 정부와 연례협의를 마친 뒤 “올해 성장 전망을 3.1%로 낮춘다”고 1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올 들어서만 세 번째 하향 조정이다. IMF는 지난해 10월 올 성장 전망을 4.0%로 제시했다. 하지만 올 2월 3.7%로 낮춘 데 이어 4월엔 3.3%로 다시 하향 수정했다.



IMF는 “2013년 초부터 형성된 성장 모멘텀이 지난해 7월 이후 정체됐다”고 진단했다. 다만 “내수 회복과 국제유가 하락 등 긍정적 효과 등이 작용하면 한국의 올해 성장률이 3.1%보다는 높게 나올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IMF는 “한국이 최근 내수를 자극하기 위해 실시한 금리 인하와 재정정책 등을 환영한다”며 “단, 그래도 성장 엔진이 되살아나지 않는다면 추가 부양 조치가 고려될 수도 있다”고 조언했다.



IMF가 본 추가 부양은 두 가지였다. 정책 자금 지원을 확대하거나 주택시장을 부양하기 위한 새로운 조치 등이다. 올해 한국 경제의 주요 변수는 수출 시장(유럽 등) 부진이다. 지속적인 엔저도 한국 수출에 좋지 않게 영향을 끼칠 수 있을 것으로 IMF는 봤다.



한국 정부의 환율 관리에 대해선 “외환시장 개입은 (원화 가치가) 지나치게 출렁거리는 일을 완화하는 데 그쳐야 한다”고 IMF는 주문했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