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임종 앞둔 '정치 동지' 찾아 마지막 인사

정계 은퇴 선언 후 전남 강진의 흙집에서 칩거중인 새정치민주연합 손학규 전 상임고문이 지난 13일 밤 임종을 앞둔 ‘정치 동지’를 찾아가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18대 광주 지역 국회의원 출신으로 시인이자 화가로도 활동한 김재균 전 의원과의 만남이다. 김 전 의원은 지난 2012년 민주통합당 대통령 후보 경선 당시 손학규 후보의 공동경선대책본부장을 맡아 손학규계(系)로 통한다.



손 전 고문의 측근은 “(손 전 고문이) 13일 저녁 ‘김 전 의원이 위독하다’는 소식을 듣고 병문안을 위해 전남 강진에서 광주로 이동해 오후 11시 30분쯤 김 전 의원이 입원해 있는 광주 시내 병원에 도착했다”며 “김 전 의원은 손 전 고문이 온다는 소식에 환자복도 새 옷으로 갈아입고 기다리고 있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 자리에서 손 전 고문은 30여분간 병실에 머물며 김 전 의원의 손을 잡고 “빨리 일어나야지”라고 하며 응원의 말을 건넸다. 김 의원은 손 전 고문의 말에 대답 없이 계속 눈물만 흘렸다고 한다.



가족과도 인사를 나눈 손 전 고문은 병문안 후 강진으로 다시 돌아왔고 김 전 의원은 손 전 고문과의 마지막 만남 후 반나절이 채 지나지 않아 숨을 거뒀다. 김 전 의원의 한 측근은 “김 전 의원이 지난해 말 위암 판정을 받아 투병하다보니 가족들은 어느정도 마음의 준비를 했다. 그러나 손 전 고문은 이렇게까지 위독한 상황인지 모르고 있었을 것”이라며 “별세 소식을 듣고 손 전 고문이 애통해 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