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선왕실 인장 우표 발행…소장가치 어느정도? '역대급 시리즈우표'

조선왕실 인장 우표 발행…소장가치 어느정도? '역대급 우표'

조선왕실 인장 우표 발행




우정사업본부는 조선시대의 역사성과 우수한 예술성을 가진 조선왕실의 인장을 소재로 시리즈우표를 발행했다고 14일 밝혔다.



그 첫 번째 묶음으로 헌종이 소장했던 사인(私印) 4점을 선정했다.



이어 왕실의 권위를 상징하는 의례용 도장인 ‘어보(御寶)’와 국사(國事)에 사용되던 관인(官印)인 ‘국새(國璽)’도 우표로 발행했다.



이번에 소개한 헌종의 소장품은 우표 4종 100만장, 소형시트 1종 20만장으로 15일 발행된다.



우표에 담긴 사인(私印) 중 '만기여가(萬幾餘暇)'는 고궁박물관이 소장하고 있었으며, '쌍리(雙螭), 우천하사(友天下士), 향천심정서화지기(香泉審定書畵之記)' 3점은 우리나라 역사상 격변의 시기에 국외로 불법 반출됐으나 지난해 4월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정식 반환돼 고국의 품으로 돌아온 소중한 문화재이다.



김준호 우정사업본부장은 "과거 조선시대 국왕이 사용했던 사인(私印)의 섬세한 조각과 문양을 통해 우리나라 문자예술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