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북 인권 개선 촉구하는데 적반하장격으로 반발"

박근혜 대통령은 14일 “국제사회가 북한의 열악한 인권상황 개선을 촉구하고 있지만 적반하장 격으로 반발하고 있고 이산가족들의 아픔이 정말 큰데 우리의 대화제의마저 거부하고 있어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이북도민 대표자 400여명을 만나 “북한은 우리와는 정반대로 고립과 쇠퇴의 길만을 걸어왔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최근에는 핵과 경제발전 병행이라는 실현 불가능한 목표를 내걸고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평화를 크게 위협하고 있다”며 “며칠 전에는 잠수함에서 미사일을 발사하면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또 “그동안 정부는 북한을 올바른 변화의 길로 이끌기 위해서 노력해왔고 남북한 주민들의 민족 동질성 회복을 위해서 교류와 협력을 확대하는데도 힘써왔다”며 “지난해에는 통일준비위원회를 발족시켜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통일방안을 발굴하고 정책을 추진하는데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해외 이북도민 고국방문단, 이북5도지사, 이북도민연합회 임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