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필라델피아 열차 사고, 막을 수 있었던 인재였다

7명의 사망자와 140여 명의 부상자를 낸 미국 필라델피아 열차 탈선 사고가 ‘막을 수 있었던’ 인재(人災)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필라델피아 유력 일간지 필라델피아 인콰이어러는 국가교통안전위원회(NTSB) 관계자 말을 인용해 “이번 열차 탈선 사고는 열차 속도를 제어할 수 있는 시스템이 설치됐다면 막을 수 있었다”며 “이 시스템은 올해 말까지 의무적으로 설치하게끔 돼 있었다”고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TSB의 조사관 로버트 섬월트는 “사고가 난 프랭크포드 교차점은 커브가 심한 구간으로 악명이 높아 수년 동안 의회에 열차의 속도를 자동으로 줄여줄 수 있는 PTC(positive train control) 시스템을 설치해달라고 요구하였으나 의회에서 허락해 주지 않아 시간을 끌다 사고가 났다”고 비난했다.



사고가 난 프랭크포드 교차점은 지난 1943년에도 79명의 사망자를 낸 역대 최악의 열차 사고가 난 곳이다.



NTSB의 조사 결과, 사고 열차는 규정 속도인 50마일의 두 배가 넘는 106마일(약 170㎞/h)의 속도로 달린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 발생 직전 승무원이 비상 브레이크를 작동시켰으나 속도는 102마일(약 164㎞/h)로 줄어드는 데 그쳤다. 그러나 아직 사고 열차가 왜 이 같은 속도로 달렸는지에 대해서는 밝혀지지 않았다.



해당 열차는 12일 저녁 워싱턴DC에서 출발해 뉴욕으로 향했다. 총 238명의 승객과 5명의 승무원이 탑승하고 있었다. 현재까지 사망자는 7명이다.



고란 기자 ne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