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메시지 발표, 갑자기 무산…왜?

새정치민주연합의 당 내분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당원들에게 메시지를 발표하려는 문재인 대표의 계획이 14일 갑자기 무산됐다고 당 핵심 관계자들이 전했다.



이 관계자들에 따르면 문 대표는 이날 오후 ‘당원들에게 드리는 메시지’를 소속 의원들과 전체 당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통해 발송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발송 직전 소집한 지도부 회의에서 그의 계획이 취소됐다.



회의에서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졌을까. 문 대표의 한 참모는 “이날 메시지에는 계파청산에 대한 문 대표의 ‘정면돌파’ 의지가 담겨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문 대표는 ^계파별 안배를 통해 사태를 봉합할 지^아니면 원칙론을 고수할 지를 놓고 밤새 고민했다"며 "결국 ‘계파 나눠먹기 공천을 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그래서 당원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통해 ‘공천에는 대표는 물론 다른 계파 수장도 관여하지 못한다’고 선언할 예정이었다는 것이다. 그가 준비한 메시지에는 "우리 당내엔 계파가 없다. 그런데도 계파 나눠먹기로 비치면 국민들이 어떻게 생각하겠느냐","패권을 추구하면 그게 누구든 손과 발을 잘라내는 심정으로 도려내겠다.나부터 기득권을 내려놓겠다"는 취지의 내용도 포함돼 있었다고 한 친노 핵심 의원이 전했다.



이 말들이 사실이라면 문 대표는 4ㆍ29 재ㆍ보선 패배 이후 "어떤식으로든 문 대표가 책임을 져야 한다"며 자신을 압박하는 김한길ㆍ박지원 의원 등 당내 비주류 의원들의 요구를 ‘공천 지분 요구’로 규정하고 있는 셈이다. 문 대표측 관계자는 “내년 총선에서 또다시 계파 나눠먹기식 공천이 이뤄진다면 총선 승리는 물론 정권교체도 불가능하다는 게 문 대표의 확고한 생각”이라며 “이날 결정은 최측근 인사들도 발표계획 직전에서야 메시지의 기조 정도만 알게됐을 정도로 문 대표 본인의 강한 의지가 반영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발표 직전 소집된 회의에서 최고위원들이 문 대표를 막아섰다고 한다. 당내엔 “회의에 참석한 전병헌ㆍ오영식 최고위원이 ‘메시지의 발표 시기가 적절하지 않다. 개혁안과 함께 발표하라’는 취지로 반대했다”는 이야기가 돌았다.



이와관련, 오 최고위원은 “(회의에서) 쇄신안을 빨리 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충분한 의견수렴이 전제돼야 한다고 말한 건 사실”이라며 “구체적으로 말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비주류측의 한 관계자는 “왜 1년뒤에 있는 공천권 얘기로 몰아가려는 지 모르겠다”며 “문 대표가 왜 이날 메시지 발표를 취소했는지는 몰라도 발표하려던 메시지에 ‘앞으로 어떤 패권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담겼다는 말은 들었다”고 전했다.



김성수 대변인은 당초 “40여분의 비공개 회의에서 쇄신안을 내놓는 시기에 대한 의견이 갈렸고, (기자회견이나 메시지 전송 등은) 예정돼 있지도 않았다”고 부인했다가, 재차 기자간담회를 갖고 "(문 대표의) 보좌진 의견으로 보이는 '당원들께 드리는 글'이라는 내용의 초안을 회람한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강태화ㆍ이지상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