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선우, WKBL 제7대 총재로 선임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이 제7대 총재로 신선우(59) 연맹 사무총장을 선임했다.



WKBL은 14일 임시총회를 열고 총재 직무대행을 맡아온 신 사무총장을 신임 총재로 선출했다. 임기는 오는 7월 1일부터 3년간이다.



신 총재는 용산고, 연세대를 졸업한 뒤, 1982년 뉴델리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안긴 스타플레이어 출신이다. 은퇴 후 1997년 전주 KCC의 전신인 현대 걸리버스 감독을 맡아 1997~1998시즌부터 정규시즌 3연패를 이끌었고, 1997~1998, 1998~1999시즌에는 2시즌 연속 KBL 감독상을 수상했다. 이후 창원 LG, 서울 SK 등에서 감독 생활을 했고, 2012년 7월 최경환 제6대 총재 체제에서 WKBL 전무이사를 맡으면서 여자 농구계에도 발을 담궜다.



신 총재는 2012년 신세계 농구단 해체, 연맹의 장기간 행정 공백 등 어려운 상황을 수습하는 등 연맹의 안정적인 운영을 이끌었다는 평이다. 또 인천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 유소년 농구 지원, 아시아 클럽 챔피언십 개최 등 여자농구의 저변 확대 및 국위 선양에 앞장섰다.



그는 지난해 6월 최경환 전 총재가 사임한 뒤, 1년간 총재 대행체제를 이끌어왔다. 신 총재는 “과거 여자농구의 영광을 되찾기 위해 회원사와 함께 리그의 안정화 및 경기력 향상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