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년 반짝했다는 소리 듣기 싫다" 자신과 싸움 중인 NC 나성범



프로야구 NC 외야수 나성범(26)은 요즘 "괜찮냐"는 인사를 가장 많이 받는다.



나성범은 올 시즌 34경기에서 타율 0.266·3홈런·22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13일 서울 잠실 LG전에서도 1회 초 적시타를 쳤지만, 이후 삼진을 2개나 당하며 범타로 물러났다. 개막 후 서른 경기 이상을 치르는 동안 지난해와 같은 페이스를 찾지 못하자 주변의 걱정이 커진 것이다. 김경문 NC 감독도 경기 전 기자들에게 나성범의 상태에 대한 질문을 받을 때마다 "(나성범이) 지난해 워낙 잘했기 때문에 기대치가 높아져 그렇지 슬럼프는 아니다"고 말하고 있다.



지난해 나성범은 타율 0.329·30홈런·101타점을 올리며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2012년 NC에 입단하기 전 만해도 나성범은 대형 왼손 투수로 주목을 받았다. 김 감독을 만나 타자로 전향한 이후 3년 만에 큰 성공을 거둔 것이다.



시즌 중반을 넘을 때까지 활약이 이어지자 지난해 9월 인천 아시안게임 대표팀에도 뽑혔다. 대표팀이 금메달을 따는데 중심적인 역할을 했고, 군 문제도 해결했다. 지난해 말 2억 2000만원에 연봉 계약을 체결하며 역대 4년차 연봉 공동 2위에도 올랐다. 지난 3월에는 득남 사실과 함께 올 시즌 후 결혼 계획도 발표했다.



좋은 일 뒤에 찾아온 슬럼프는 나성범을 더 초조하게 만들고 있다. 그는 "조급해 하면 안 되는데 자꾸 생각이 많아진다"며 "1년 반짝했다는 소리가 듣기 싫어서 스프링캠프 때부터 이를 악물었는데 생각처럼 안 된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최근 나성범은 특타를 자청하고 나섰다. 홈 경기가 끝나면 그라운드에 다시 나와 열심히 방망이를 돌린다. 원정 경기가 있을 때도 배팅 게이지에서 가장 오래 머무르고 있다. 그는 "누가 이기나 한 번 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경문 감독은 "놔두면 된다. 곧 괜찮아질 것"이라면서도 걱정하는 눈치다. 지난 8일 창원 롯데전에서 나성범이 두 타석 연속 루킹 삼진을 당하자 바로 교체를 했다. 중심 타자가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자 실망을 드러낸 것이다. 나성범은 "작년에도 분명 좋을 때와 나쁠 때가 있었다. 당시에는 자연스럽게 (슬럼프에서) 벗어난 것 같은데 올해는 아직 그게 안 된다"며 "주변에서 걱정을 많이 하고 있다는 걸 안다. 잘 이겨내겠다"고 다짐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