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장인 스트레스 주요 원인은 '동료'

상사나 동료에 의한 스트레스가 잦은 야근과 과도한 업무보다 직장인을 더 힘들게 만드는 원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회원 585명을 대상으로 ‘동료 스트레스’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직장 동료 때문에 스트레스 받은 적이 있다고 답한 직장인은 93.3%에 달하며 대부분의 직장인이 동료 스트레스를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가장 비호감인 동료 유형’을 묻는 질문에는 ‘말이 잘 안 통하는 동료’가 25.7%로 1위에 올랐다. ‘남의 험담을 하는 동료(20.1%)’ ‘분노를 조절하지 못하는 동료(15.6%)’, ‘게으름을 피우는 동료(13.8%)’ 등이 뒤를 이었다.



문제는 동료로 인한 스트레스가 업무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 실제로 ‘동료 스트레스가 업무 성과에 영향을 준다고 생각하시나요’라는 질문에 대해 95%의 직장인이 ‘그렇다’고 답했다.



다양한 대처방법이 나왔다. 가장 높은 응답률로는 ‘스트레스를 주는 동료 또는 불편한 상황을 피한다’는 의견이 26.7%를 차지했다. 더 불편한 관계가 되기 싫어 ‘그냥 참는다(21.4%)’는 답변, ‘짜증을 내는 등 간접적인 방식으로 눈치를 준다(18.%)’는 의견이 각각 순위에 올랐다. 그 밖에도 ‘다른 동료 및 상사에게 고민을 털어놓는다(12.4%)’ ‘해당 동료에게 문제점을 직접 말한다(9.6%)’ ‘퇴사를 고려한다(9.2%)’ 등의 의견이 있었다.



반대로 직장 동료를 주로 찾게 되는 때는 ‘업무상 어려움으로 도움이 필요할 때’가 64.3%로 가장 높았다. ‘상사, 거래처로부터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가 17.7%, ‘같이 밥 먹을 사람이 필요할 때’가 10.5%로 뒤를 이었다.



한편, ‘당신은 어떤 동료라고 생각하시나요’라는 질문에는 68%가 ‘다른 동료가 보기에 자신도 단점이 있을 것이다’라는 생각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29.8%는 ‘나 정도면 괜찮다’라는 의견을 보였다.







심재우 기자 jw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