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요미식회' 수제버거, 강용석 vs 칼럼니스트 의견 분분 "가서 먹어나 보자"

수요미식회 수제버거 [사진 tvN 방송 캡처]




‘수요미식회’에 소개된 여의도 수제버거 맛집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불러모으고 있다.



13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에서는 수제버거 가게 네 곳에 대한 패널들의 미식 토크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소개된 수제버거 가게 중 여의도에 위치한 ‘OK버거’는 일본인인 스스무 요나구니 셰프가 운영하는 곳으로 여의도 직장인들 사이에서 수제버거 점심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MC 강용석은 “우리나라 수제버거 중에 제일 맛있다”며 “창작성이 대단하다. 패티에서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풍부한 맛이 난다”고 극찬했다.



또 가수 이현우는 “블루치즈버거를 처음 먹을 때는 조금 이상했다. 맛이 좀 퇴폐적이다. ‘물랑루즈’ 같은 느낌이다. 스트립쇼 하는 장면을 떠올리게 한다”며 “먹을 때는 특이하다고 생각했는데 계속 생각이 난다. 프랑스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이다”라고 맛 칼럼니스트들이나 내놓을 것 같은 평을 내렸다.



한편, 칼럼니스트 황교익은 앞선 호평에 반대 의사를 내비쳤다. 그는 “짬뽕같더라. 무화과, 블루치즈 등 모든 맛 요소들이 들어있다. 요리사들이 자기 요리에 자신 없을 때 모든 것을 집어넣는다”며 “신동엽도 요리 프로 하는 걸 보니 그렇더라. 하나의 맛을 포인트를 잡겠다가 아니라 어느 것 하나 걸리겠지 하고 내놓는 것 같다”고 쓴소리했다.



이에 대해 요리연구가 홍신애가 “도대체 햄버거에 뭘 바라는 지 궁금하다. 햄버거는 햄버거 아닌가”라고 반문하자 황교익은 “물론 프랜차이즈 햄버거라면 그렇다. 그러나 요리 가격을 받지 않냐. 수제버거라는 이름을 내세우고 있다. 그 정도의 것을 요리사가 담아서 내놓을 정도로 해야한다”고 자신의 뜻을 강조했다.



한편, 이날 ‘수요미식회’에는 여의도 수제버거 맛집을 포함해 서울 4대 수제버거 맛집이 소개돼 화제를 모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수요미식회 수제버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