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XID 하니 은퇴 고백 "계약기간 끝나면 가수 그만 둘 것" 눈물…갑자기 왜?

EXID 하니




EXID 하니




EXID 하니 "계약기간 끝나면 가수 그만 둘 것" 눈물



EXID의 멤버 하니가 현 소속사와의 계약이 끝나면 가수를 그만두겠다는 뜻을 밝힌 것도 재조명 되고 있다.



하니는 과거 Mnet ‘문희준의 순결한 15 플러스’에 출연, “계약기간이 끝난 후엔 다른 직업을 갖고 싶다”고 털어놨다.



하니는 “하고 싶은 공부가 있고 꼭 하고 싶은 일이 있다”며 “심리상담가가 되는 것이 꿈”이라고 설명했다.



하니는 이날 방송에서 아이돌 가수로 데뷔하기까지 힘든 나날들을 떠올리며 갑자기 눈물을 쏟아 시청자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만들기도 했다.



한편 EXID의 신곡 ‘아예’ 뮤직비디오는 강렬하고 파워풀한 섹시미가 느껴지며, ‘위 아래’ 골반댄스를 능가하는 웨이브 댄스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EXID의 새 타이틀곡 ‘아 예’는 ‘위 아래’를 떠오르게 하는 박자와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멜로디로 구성되어, ‘위 아래’처럼 음원차트를 장악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