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벤투스 레알마드리드 '모라타'의 맹공으로 격파…

레알마드리드 유벤투스


 

유벤투스가 레알 마드리드와 무승부를 거뒀지만 최종 스코어에서 앞서 UCL 결승에 진출하게 됐다.



유벤투스 FC가 12년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했다. 반면 레알 마드리드는 11년 전 악몽을 떠올릴 수밖에 없었다.



유벤투스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레알과의 2014-15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원정 2차전에서 1-1로 비겼다. 홈 1차전에서 2-1로 이겼기에 합계 3-2로 결승에 진출했다. 2002-03 준우승 이후 12시즌 만에 트로피에 도전하게 된 것. 유벤투스는 2013-14 유로파리그 준결승 진출에 이은 2년 연속 UEFA 주관대회 4강도 이미 달성한 상태다.



전반 22분 수비수 조르조 키엘리니(31·이탈리아)가 레알 미드필더 하메스 로드리게스(24·콜롬비아)에게 페널티킥을 내줄 때만 해도 유벤투스의 분위기는 썩 좋지 않았다. 레알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0·포르투갈)는 전반 23분 오른발로 페널트 킥을 침착하게 만들어 냈다.



그러나 유벤투스에는 레알 출신 공격수 알바로 모라타(23·스페인)가 존재했다. 전반 57분 미드필더 아르투로 비달(28·칠레)이 레알 수비수 세르히오 라모스(29·스페인)에게 프리킥을 얻은 것. 세트피스에서 미드필더 폴 포그바(22·프랑스)의 헤딩패스를 페널티 스폿 왼쪽의 모라타가 왼발 동점 골로 연결했다.



레알은 2014년 7월 19일 이적료 2000만 유로(246억6760만 원)에 모라타를 유벤투스로 이적시켰다. 모라타는 2008년 7월 1일 유소년팀 입단을 시작으로 19세 이하 팀과 성인 2군을 거쳐 2013년 7월 1일 레알과 성인을 계약을 맺게 됐다. 2210일 동안 머물렀던 친정팀을 맞아 모라타는 1차전 선제골에 이어 2차전 동점 골로 친정 팀에 완벽한 비수를 꽂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레알마드리드 유벤투스’[사진 UEFA 홈페이지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