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당 김학용 대표비서실장 "여러분 오늘부터 졸지 마세요”

왼쪽부터 김무성 대표와 새누리당 김학용 대표비서실장. [사진 중앙포토 DB]




▶새누리당 김학용 대표비서실장= (주위를 죽 돌아보며) “여러분 오늘부터 졸지 마세요.”



▶김무성 대표=“그런 말 하면 니가 총 맞는데이.”(순간 회의장이 웃음바다로 변함)



14일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실장이 회의 시작과 함께 공개적으로 “오늘부터 (회의에서) 졸지 마세요”라고 말해 참석자들 사이에서 폭소가 터졌다.



북한 군 서열 2위인 현영철 인민무력부장이 공식행사에서 졸았다는 등의 이유로 처형됐다는 국가정보원 보고를 빗댄 농담이었다.



그러자 옆에 앉아있던 김 대표도 현 인민무력부장이 ‘고사총’으로 총살됐다는 보고 내용을 빗대어 “그런 말 하면 니가 총 맞는데이. 그런 말 하지 말거라”라고 응수해 다시 한번 큰 웃음이 터졌다.



지난 13일 국가정보원은 현영철이 지난달 24~25일 열린 훈련일꾼대회에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연설 도중 눈을 내리깔며 조는 모습이 포착됐고, 이는 숙청의 큰 이유 중 하나가 됐다고 국회에 보고했다.



앞서 북한 최경성 전 특수군단장이 졸았다는 이유로 상장에서 소장으로 강등됐고, 김영철 정찰총국장 역시 잠깐의 졸음 때문에 대장에서 상장으로 강등된 적이 있다.



정보당국은 “김정은은 자신이 회의에서 얘기할 때 조는 것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지난 2013년에는 김정은의 고모부인 장성택이 ‘건성건성 박수쳤다’는 이유 등으로 처형됐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한때 국회의 각종 회의 때 “건성건성 박수 치지 말라”는 패러디가 퍼지기도 했다.



미국에서도 회자된 "졸면 죽는다"



현영철 북한 인민무력부장이 공개 처형된 사유가 미국의 한 세미나에서도 회자됐다. 워싱턴타임스재단이 13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개최한 미ㆍ일 관계 세미나에서 사회를 맡은 알렉산드르 만수로프 존스홉킨스대 한미연구소 연구원은 “오늘 세미나에서 졸거나 하품을 하면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말해 참석자들에게 공개 처형을 상기시켰다.



그는 세미나 초반 주제 발표자들을 연단으로 안내하며 현영철 인민무력부장이 처형됐다는 보도를 언급한 뒤 “북한에선 졸면 처형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자 참석자들 사이에 폭소가 터졌다. 러시아 출신으로 미국 컬럼비아대에서 정치학 박사 학위를 받은 만수로프 연구원은 평양 김일성대에서도 공부했던 북한 전문가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