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판다 쓸개와 고기 밀매한 중국인 형제 쇠고랑











중국에서 국가 보호동물인 야생 자이언트 판다를 밀렵해 내다판 형제가 검거됐다. 중국 남부 윈난(雲南)성은 야생 판다곰을 몰래 잡아 해체 매매한 중국인 10명을 체포했다고 1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신화통신 등 중국 언론에 따르면 윈난성 자오퉁(昭通)시 옌진(鹽津)현의 왕(王) 모 형제는 사냥개와 사냥용 총 등을 이용해 판다를 사냥해 가죽과 고기 등을 내다 팔았다. 당국이 공개한 판다 가죽은 다 자란 암컷 판다였다. 왕씨 형제를 체포 당시 현장에는 판다 쓸개와 고기 9.75kg이 있었다.



왕씨 형제와 함께 검거된 우(吳) 모씨는 35kg의 고기와 발바닥 4개를 4800위안(85만원)에 구입해 냉동보관하다 당국에 적발됐다. 중국 공안은 이 고기의 유전자 조사 결과 판다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왕씨 형제는 지난해 말 자신들이 키우던 양이 야생동물에 물려 죽어 사냥에 나섰다가 판다를 만나 사냥했다고 변명했다. 숲 속에서 짐승 소리가 들려 총을 쐈는데 알고보니 판다였다는 것이다. 중국 공안이 판다의 가죽과 살점, 뼈 등을 공개하며 중국인들은 크게 분노하고 있다. 이들이 기소될 경우 10년 이상의 징역형을 살게 된다.



한때 멸종위기에 처했던 야생 판다의 개체 수는 최근 중국 노력으로 조금씩 늘고 있다. 지난 2월 말 중국 삼림 당국은 자이언트 판다 개체 수가 2003년 말 조사 이후 10여 년 만에 268마리가 늘어 총 1864마리가 있다고 밝혔다. 판다의 대부분은 남서부 쓰촨성에 살고 있으며 나머지는 인근 산시성과 간쑤성에 있다.



정원엽 기자 wannab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