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동민 고소 취하, 삼풍백화점 생존자…“진심이 변하지 않기를 ”

장동민 고소 취하




개그맨 장동민을 고소한 삼풍백화점 생존자가 고소를 취하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장동민 소속사 코엔스타즈 측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장동민 관련 고소건이 취하됐다. 장동민은 다시 한 번 직접 작성한 손편지를 전달하며 고소인에 대한 사죄의 마음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고소인 역시 장동민에게 손편지를 써 답장을 보냈다. 장동민이 편지에 쓴 진심이 변하지 않기를 바란다는 내용이었다. 이어 해당 사건에 대한 고소를 취하한다는 뜻도 전했다.



이에 소속사측은 "장동민이 그간의 발언으로 상처를 받은 많은 분들께 거듭 사죄의 뜻을 전해왔습니다. 장동민과 소속사는 이번 사건을 인생의 교훈으로 삼아 방송은 물론 방송 외적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정진해 나가겠다"고 장동민 고소 취하 건에 대한 견해를 전했다.



그러면서 "불미스런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장동민 고소 취하 대박” “장동민 고소 취하 손편지 효과?” “장동민 고소 취하 됐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번 고소 취하 사건의 장동민은 팟캐스트에서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생존자나 여성을 비하하는 등 막말을 한 사실이 최근 알려져 비난을 받아왔다.



장동민을 포함한 유세윤, 유상무가 지난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공개사과를 했다. “참을 수 없는건 처녀가 아닌 여자” 등의 여성비하 막말 파문을 일으켰던 장동민은 “웃음만 생각하다 서로 내뱉는 발언이 세졌고 좀 더 자극적인 소재, 격한말을 찾게 됐다”며 “저희의 경솔한 태도로 상처를 입은 당사자와 가족들에게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장동민 고소 취하’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