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경태 "읍참마속의 대상은 문재인 대표 자신"

[조경태. 사진 중앙DB]


새정치민주연합 조경태 의원이 14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읍참마속(泣斬馬謖)의 대상은 어쩌면 문재인 대표 자신인데 참 안타깝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본질은 문 대표 본인이 거취를 어떻게 결정하느냐”라며 “주승용 최고의원이 왜 지도부가 사퇴하자고 했겠느냐. 재·보궐 선거 참패에 대해서 우리가 책임지자는 것 아닌가. 책임져야 될 위치와 사항이 벌어지면 천 번도 만 번도 책임지는 자세를 보일 때 책임정치가 실현될 수 있다”며 문 대표를 압박했다. 조 의원은 그러면서 “사태의 본질은 문 대표 자신이다. 본인만 사퇴를 해주면 수습이 가능하다. 얼마나 많은 현안들이 산적해 있는가. 야당 대표가 자리에 연연해서 이러지도 못하고 저리지도 못하는 모습을 보면 참 안타깝다”고도 했다.



전날 문 대표는 ‘공갈’ 발언으로 계파갈등을 촉발시킨 정청래 최고위원에 대해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결정을 내린다. 정 최고위원은 당분간 자숙의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며 정 최고위원에게 사실상의 ‘당무정지’ 조치를 취했다. 조 의원은 그러나 문 대표가 정 최고위원에게 사실상 ‘직무정지’나 다름없는 ‘최고위원회 출석 정지’ 조치를 내린데 대해서도 “직무정지라는 것은 잠시 소나기가 쏟아지니까 좀 피해있으라는 뜻”이라며 “읍참마속 즉, ‘(대의를 위해서 측근의) 목을 벤다’고 한다면 출당이나 제명정도는 되야 그 의미에 부합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 대표의 재보선 참패 직후 기자회견과 광주행 낙선인사를 예로 들어 리더십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조 의원은 “최고의원들과는 전혀 논의없이 기자회견을 열지 않았나. 본인은 사퇴하지 않겠다고 셀프 재신임을 한 것”이라며 “광주에 가실 때도 최고의원하고는 전혀 상의하지 않고 본인이 내려갔다고 한다”고 했다.



조 의원은 당내 일각에서 제기되는 문 대표 측 ‘비선라인’에 대해선 “분명 일부 친노 패권세력이 존재하고 있다고 확신한다”며 “친노 중에도 합리적 친노가 있고 패권화된 친노가 있는데 ‘그들만이 옳다’고 하는 패권화된 친노를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했다. 당내 비주류로 분류되는 3선의 조 의원은 지난 당대표 경선에 출사표를 던졌지만 예비경선에서 탈락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