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월드스타 된 김기태 감독, 극단적인 수비 시프트 소개

[사진 MLB.com 캡처]




프로야구 KIA 김기태 감독이 월드스타(?)가 됐다. 김 감독이 시도한 극단적인 수비 시프트가 해외에 소개됐다.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14일(한국시간) "KBO리그에서 혁신적인 수비 시프트를 봤다"고 했다. 수비 시프트는 타자 성향에 따라 수비 위치를 조정하는 것이다. 혁신적인 수비 시프트는 전날 광주구장에서 열린 KIA-kt 경기에서 나왔다.



김 감독은 5-5이던 9회 초 1사 2·3루에서 왼손투수 심동섭이 던질 때 3루수 이범호에게 포수 이홍구 뒤로 이동하라고 지시했다. 하준호 타석 때 고의볼넷 사인을 냈는데, 폭투가 나올 경우를 대비한 것이다. 그러나 강광회 주심은 "인플레이 상황에서 포수를 제외한 모든 야수는 페어지역에 위치해야 한다(야구규칙 4.03)"며 이범호를 제자리로 돌려보냈다.



이범호의 위치는 파울지역이었다. 김기태 감독은 심판진에 가볍게 어필을 했지만 극단적인 수비 시프트 시도를 포기했다. 이범호 본인도 얼떨떨하게 웃으며 3루 수비 위치로 돌아갔다.



이에 대해 MLB.com은 "3루수가 포수 뒤에 위치하면서 내야에 거대한 틈을 만드는 것이 팀에 어떤 도움을 줄지 의문이다. KIA의 전략을 이해하기 어렵다"며 "수비수를 파울 지역에 두면서 상대 타자가 크리켓을 하고 있다는 착각하게 빠지게 하려는 의도였는지도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김 감독은 경기 후 폭투 대비 시프트에 대해 "내가 착각했다. 실수했다. 인플레이가 맞다. 하지만 고의4구에서 폭투가 나오면 인플레이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수비를 뒤에 놓아도 된다고 생각했다"며 "심판진에게 내가 착각을 했다고 설명을 했다. 심판진도 이해를 했다. 공부가 부족했다. 팬들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사진 MLB.com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