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대형 쇼핑몰, 9개월 조기개장 뒤엔 '연금형 뇌물'

[앵커]

예정보다 9개월이나 일찍 문을 연, 부산의 초대형 쇼핑몰에 숨겨진 얘기를 좀 해보겠습니다. 부산도시공사 전 사장, 그리고 부산시 의원, 기장경찰서 간부가 있어서 가능한 일이었는데요. 이런 특혜의 대가로 쇼핑몰 입주권을 받았습니다. 신종 로비수법이라고 합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여의도 절반 크기, 총 사업비 5조원이 투입되는 동부산관광단지입니다.

그 중심엔 지난해 12월 문을 연 롯데몰이 있습니다.

쇼핑몰로는 아시아 최대 규몹니다.

월 매출 6천만원의 한 즉석식품 매장.

이 매장은 롯데몰 사업을 추진한 부산도시공사 이종철 전 사장의 가족이 최근까지 운영해 왔습니다.

바로 옆 매장은 개장 직전 교통영향평가에 간여한 기장경찰서 간부의 부인 명의로 돼있고, 박인대 부산시 의원도 간식점포를 분양받았습니다.

[직원 : 저는 (주인을) 한 번도 못 봤거든요. 전화받고 일하러 오는 거예요.]

검찰은 롯데몰 측이 개장을 9개월이나 앞당길 수 있도록 각종 특혜를 받은 대가로 입점권을 제공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개장후 롯데몰은 월평균 350억 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습니다.

[차맹기/부산지방검찰청 차장검사 : 쇼핑몰 입점권을 뇌물로 제공하는 신종 로비수법이 확인됐습니다. 연금형 뇌물이라고 할 수 있는 입점권을 요구해 취득한 것입니다.]

검찰은 부산도시공사 이 전 사장과 박 의원 등 10명을 구속 기소하고 1명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또 롯데몰 바로 옆, 푸드타운 조성사업에서도 뇌물이 오간 정황을 잡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검찰, '하도급업체 뒷돈' 포스코건설 현직 임원 구속영장 청구울산시교육감 선거비용 과다 보전으로 불구속 기소군사기밀 유출 대가로 천만원…기무사 직원 구속기소[간추린 뉴스] 건축공사 특별검사원 조직적 비리 적발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