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준 병무청, 입장 "논의할 가치 없다…그는 '스티븐 유'다"

유승준 심경고백




유승준 병무청, 입장 "논의할 가치 없다…그는 '스티븐 유'다"



유승준이 13년만에 심경을 밝힐 것으로 알려져 이슈가 되고 있다. 유승준은 병역 기피 의혹으로 입국 금지를 당한 상태다.



12일 한 매체는 신현원프로덕션 관계자의 말을 빌려 “유승준의 심경 인터뷰를 오는 19일 인터넷 생중계로 방송한다. 유승준이 직접 심경을 고백하는 것은 입국금지를 당한 이후 13년 만이다”고 밝혔다.



병무청은 유승준의 입국금지 해제에 관련해 “논의할 가치가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병무청 부대변인은 13일 오후 방송된 SBS '한반의 TV연예'에서 유승준을 두고 '영원히 우리나라 사람이 될 수 없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병역기피를 목적으로 대한민국 국적을 상실한 사람은 대한민국 국적을 회복할 수 없다"고 전했다.





유승준 심경고백




유승준은 12일 자신의 웨이보에 "안녕하세요. 유승준입니다. 저를 기억하시나요?"라는 제목으로 게재한 글에서 "한국을 떠난지 13년만입니다. 이제와서 제가 감히 여러분 앞에 다시 서려고 합니다.떨리고 조심스럽지만 진실되고 솔직한 마음으로 서겠습니다. 진실만을 말하겠습니다. 너무 늦어서 너무 오랜 시간이 지나서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전했다.



유승준의 인터뷰는 19일 오후 10시 30분(한국 시각) 아프리카TV (http://afreeca.com/shinpro)를 통해 홍콩에서 생중계 될 예정이다. 유승준이 이번 인터뷰를 통해 어떤 이야기를 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유승준은 지난 2002년 병역 기피 의혹을 받고 출입국 관리법 11조에 의거해 입국 금지를 당한 바 있다. 이후 중국에서 배우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앞서 유승준은 2003년 6월 약혼녀 오모씨의 부친상을 당해 잠시 한국을 방문했다. 당시 법무부는 인도적 차원에서 유승준의 입국을 잠시 해제했다. 유승준은 약혼녀 아버지의 입관을 참관한 뒤 할머니 산소에 들러 참배한 뒤 다시 미국으로 떠났다.



병무청 부대변인은 12일 한 매체를 통해 “국민들과의 약속을 어기고 본인 스스로 국적을 버린 외국인에 대해서는 논할 가치도 없다”며 “법에 따라 영원히 국적을 회복할 수 없는 것은 물론 입국 금지 해제도 고려 대상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유승준에 대한 처분이 일부 가혹하다고 보는 이들이 착각하는 부분 중 하나는 그 사람이 ‘유승준’아니라 ‘스티븐 유’라는 외국인이라는 점이다”며 “본인도 뭔가 착각하고 있는 것 같다. 군대를 가지 않으려 스스로 국적을 포기한 사람이다. 13년이 지났다고 해서 달라지는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지난 1997년 한국에서 데뷔한 유승준은 단숨에 톱 가수 대열에 오른 유승준은 입대를 위해 신체검사까지 받았고, 병무청의 배려로 해외 활동도 할 수 있었다. 그러나 2002년 입대를 3개월 여 앞두고 약혼녀 오 씨의 미국 영주권 취득을 위해 미국으로 떠나 시민권을 취득했다.



이후 유승준은 출입국 관리법 11조(대한민국의 이익이나 공공의 안전을 해치는 행동을 할 염려가 있다고 인정할만한 상당한 사유가 있는 사람에 대해 입국 금지조치를 내릴 수 있다)에 의거해 입국 금지 조치가 내려졌고, 13년이 지난 지금까지 대한민국에 들어올 수 없는 상태다.



유승준은 1990년대 '가위', '나나나', '열정' 등 히트곡을 쏟아내며 큰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2002년 병역 기피 의혹으로 입국 금지를 당했고 현재 중화권에서 활동 중이다. 현재 유승준은 성룡이 대표로 있는 JC그룹 인터내셔널 소속 배우로, 영화 '대병소장' '금강왕' '맨 오브 타이치' 등에 출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유승준 병무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