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수 수학여행 명소 부상, 케이블카 타고 밤바다 보고 별그대 섬도? '아하'

여수 수학여행 명소 부상 [사진 중앙포토]




 

'여수 수학여행 명소 부상 '



전남 여수가 수학여행 명소로 급부상하고 있다.

13일 여수시는 "지난달부터 오는 10월 20일까지 약 6개월 동안 모두 89개 학교 1만2천697명의 인원이 여수의 숙박·음식업소를 예약했다."고 밝혔다.



전체 예약 건수 가운데 초등학교는 13개 학교 1천605명, 중학교는 39개 학교 6천81명, 고등학교는 37개 학교 5천11명으로 파악됐다.



학생들의 체류 유형을 보면 당일치기가 18%(16개교), 1박이 36%(32개교), 2박이 46%(41개교)로 나타나 숙박을 이용할 학생들이 상당히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여수시는 올해 관광객 1천300만명 유치를 선포하고 전국 초·중·고교를 대상으로 홍보활동을 벌이는 등 대규모 수학여행단 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여수시가 선정한 '여수 10경'은 오동도, 거문도·백도, 향일암, 금오도 비렁길, 여수세계박람회장, 진남관, 여수밤바다·산단야경, 영취산 진달래, 여수해상케이블카, 여수이순신대교 등이다. 특히 금오도 비렁길은 벼랑 끝에서 드넓게 펼쳐진 바다 풍경을 바라볼 수 있어 여수 여행의 백미로 손꼽힌다.



한편 여수 수학여행 명소 부상에 네티즌들은 "여수 수학여행 명소 부상, 여수 정말 가고 싶다", "여수 수학여행 명소 부상, 여수 한 번 다녀오면 살고 싶어지는 곳", "여수 수학여행 명소 부상, 학생들 잘 다녀오세요"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여수 수학여행 명소 부상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