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차 노조, 국내·해외 생산량 합의 요구 논란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국내·해외 자동차 생산량을 노사 합의로 결정하자는 내용을 임금·단체협상 요구안에 넣었다.



임단협안에 명시한 건 처음
“경영권의 영역” 비판 불러

 13일 현대차 노조에 따르면 노조는 올해 임단협안에 ‘국내공장 신·증설을 즉시 검토해 국내 생산량 및 전체 생산량(국내공장 및 해외공장 총 생산량)에 대해 노사 간 합의한다’는 문구를 넣었다. 노조 황기태 대외협력실장은 “2020년까지 172만 대를 생산하는 해외공장이 신·증설되면 국내 생산량과 일자리가 줄어들 수 있다”며 “조합원의 고용불안을 막기 위해 임단협안에 생산량 합의를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중국 4·5 공장(연간 총 60만 대 생산)을 현재 짓고 있으며 미국 2공장(30만 대) 등을 검토하고 있다. 그간 현대차 노조가 생산량 합의를 몇 차례 거론한 적은 있으나 공식적으로 이를 임단협 요구안에 포함한 것은 처음이다.



 현대차 노조의 생산량 합의 요구와 관련, 김해룡 울산대 경영학부 교수는 “생산량은 절대적 경영권의 영역으로 노조가 합의하자고 할 사안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지만 연세대 경영학부 교수는 “생산량 결정은 경영자가 노조의 생각을 받아들이지 않아도 노조가 아무런 이의를 제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했다. 현대자동차 측은 “아직 노조로부터 공식 요구안을 받지 못한 상태여서 입장을 밝히기 어렵다”고만 했다.



 현대차 노조는 또 65세로 정년을 연장하고, 임금을 평균 15만9900원(기본급 대비 7.8%) 올리며, 당기순이익의 30%를 성과급으로 줄 것 등을 요구안에 넣었다.



울산=유명한 기자, 김영민 기자 famo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