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로 무용인 강윤복씨 별세

일제강점기에 조선 최대 의 공연예술단체인 조선악극단에서 활동했던 원로 무용인 강윤복(본명 강윤덕·사진)씨가 12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91세.



 1924년 평양에서 태어난 고인은 조선악극단의 대표적인 무용가였고, 그 이후 작곡가 김해송이 이끈 KPK악단, 미8군쇼 등을 거쳤다. 남편은 한국 탭댄스의 선구자로 꼽히는 고(故) 전해남(본명 박응천)씨다. 유족으로는 아들 박재빈, 딸 단희·진희·현희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6호실. 발인은 15일 오전 7시. 02-2258-5940.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