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세 초등생 잔혹동시 논란, 폐기 결정…"매우 독특하여 널리 권할 만하다" 충격

잔혹동시 논란




잔혹동시 논란




잔혹성 논란을 빚고 있는 동시집이 전량 폐기된다.



잔혹동시집을 펴낸 출판사 측은 5일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하고 동시집을 모두 회수하고 전량을 폐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초등학생 이모(10)양이 쓴 동시집 ‘솔로강아지’에는 ‘학원에 가고 싶지 않을 땐/이렇게/엄마를 씹어 먹어/삶아 먹고 구워 먹어/XX을 파먹어’ 등의 내용과 함께 삽화가 실려 있다.



출판사 측은 서평에 “때로는 섬뜩할 정도로 자신의 생각을 거칠게 쏟아내기도 하는데 시적 예술성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고 적었다. 하지만 논란이 확산되자 “일부 내용이 표현의 자유 허용 수위를 넘어섰다”고 사과 했다 .



잔혹동시 논란




초등학생이 쓴 잔혹동시가 주목 받는 가운데 진중권이 “매우 독특하여 널리 권할 만하다”는 평을 했다.



진중권은 6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잔혹동시에 대해 “‘솔로강아지’, 방금 읽어봤는데, 딱 그 시 한 편 끄집어내어 과도하게 난리를 치는 듯. 읽어 보니 꼬마의 시세계가 매우 독특합니다. 우리가 아는 그런 뻔한 동시가 아니에요.”라고 전했다.



이어 진중권은 “‘어린이는 천사 같은 마음을 갖고 있다’고 믿는 어른이들의 심성에는 그 시가 심하게 거슬릴 겁니다. 그런 분들을 위해 시집에서 그 시만 뺀다면, 수록된 나머지 시들은 내용이나 형식의 측면에서 매우 독특하여 널리 권할 만합니다”라며 "근데 아이가 너무 조숙한 듯. 그림 형제의 언캐니한 동화 + 카프카스러운 세계감정이랄까"라고 견해를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잔혹동시’

[사진 진중권 트위터 및 yes24]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