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전세난 해법 카드 뉴스테이 7월 첫 선

정부의 전세난 해법 카드인 중산층용 기업형 임대주택(뉴스테이)이 7월 첫 선을 보인다. 임대료 인상률을 연 5%로 제한하되 최대 8~10년간 살 수 있는 월세 주택이다. 중산층이 2년마다 전셋값을 크게 올려줘야 하는 부담 없이 오랫동안 살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하반기 수도권 뉴스테이 네 곳에서 입주자 5529가구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서울에선 총 1022가구가 나온다. 구체적으론 영등포구 대림동 해피투게더 스테이 1호(293가구)가 7월, 중구 신당동 하나스테이 1호(729가구)가 11월에 입주자를 모집한다. 인천은 남구 도화동의 e편한세상(2017가구)이 9월, 경기도는 수원 권선구 권선동의 대한 1호 뉴스테이(2400가구)가 하반기 중에 입주자를 받기로 했다. 이들 네 곳은 모두 올해 착공에 들어가 2017년에 입주한다. 땅값과 공사비를 합친 사업비는 총 1조8024억원으로, 각 사업지별로 만드는 리츠(부동산투자회사)를 통해 투자한다. 리츠에는 정부와 지자체, 민간기업이 공동투자한다. 정부는 국민주택기금으로 3000억원 가량을 출자한다는 방침이다.



국토부가 꼽는 뉴스테이의 가장 큰 강점은 교통ㆍ교육을 비롯한 주거여건이다. 모두 역세권을 끼고 있는데다 단지 주변에 초ㆍ중ㆍ고교가 있어서다. 서울 대림동ㆍ신당동 뉴스테이는 미혼 직장인과 신혼부부를 위한 소형주택(전용면적 25~59㎡)으로만 구성했다. 이 지역 가구의 70% 가량이 1~2인 가구라는 점을 감안한 결정이다. 반면 인천 도화동과 수원 권선동은 자녀가 있는 가정이 많다는 점을 고려해 3~4인용 중형주택(전용면적 59~85㎡)을 배치하기로 했다.



기존의 공공임대주택과 차별화된 주거서비스도 도입하기로 했다. 전문 임대관리회사가 관리를 맡아 입주자의 식사ㆍ보육ㆍ청소ㆍ세탁을 해주는 방식이다. 원하는 입주자에 한해 임대료와는 별도의 비용을 내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특히 서울 도심에 짓는 신당동 뉴스테이는 젊은 직장인 수요를 고려해 공동사무실은 물론 3D 프린터와 고가 사무기기를 쓸 수 있는 공간인 랩스페이스, 택배ㆍ구매대행ㆍ스케줄관리를 해주는 컨시어지(고객종합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그럼에도 성공의 관건은 임대료다. 월세 80만원이 최대인 인천ㆍ수원과 달리 서울은 월세 110만원인 곳이 있다. 서울 대림동의 경우 보증금은 1000만원으로 같고, 크기에 따라 월세만 70만~110만원으로 달라진다. 신당동은 ^보증금 1000만원, 월 65만원(25㎡) ^보증금 4000만원, 월 75만원(31㎡) ^보증금 1억원, 월 100만원(59㎡)으로 주택이 클수록 보증금과 월세가 같이 오르는 구조다. 국토부는 주변 시세와 비슷하거나 약간 낮은 수준에서 임대료를 정했다고 설명하고 있다. 권혁진 국토교통부 주택정책과장은 “임대료는 2년 뒤 입주할 때 내기 때문에 그 기간 동안 주변 전ㆍ월세값 상승폭을 생각하면 결코 비싸지 않은 가격”이라며 “좋은 주거여건까지 감안할 때 수요가 충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시장에서는 100만원의 월세가 비싸기 때문에 수요가 많지 않을 거라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관리비에 보육ㆍ청소와 같은 서비스 비용을 더하면 월 150만원 안팎이 주거비로 나가게 된다. 중산층 평균소득(월 384만원)의 3분의 1을 넘는 금액이다. 김지은 주택산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도심의 비싼 오피스텔에 사는 싱글족 중에는 뉴스테이 입주 수요가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가정이 있는 중산층은 임대료 부담 때문에 뉴스테이에 들어가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려면 지금보다 보증금을 올리고 월세를 낮춰야 한다. 하지만 국토부는 국민주택기금과 민간 투자자가 뉴스테이 운영이 필요한 수익(연 4% 안팎)을 얻으려면 월세를 더 낮추는 건 어렵다는 입장이다.



세종=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