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냄새를 보는 소녀 이원종, 박유천 "후배연기자 중 단연 최고" 칭찬

냄새를 보는 소녀 이원종




 

배우 이원종이 SBS 수목극 '냄새를 보는 소녀'에 함께 출연하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을 칭찬했다.



13일 SBS에 따르면 이원종은 최근 SBS통해 '냄새를 보는 소녀'에서 후배 형사로 나오는 박유천에 대해 "아무리 칭찬해도 아깝지 않은 배우"라고 밝혔다.



이원종은 "(박유천은) 언제나 먼저 솔선수범하고 배려하는 인간적인 연기자"라며 "타의추종을 불허할 정도로 선후배 연기자, 그리고 스태프들과도 소통을 잘하고, 행동하나하나가 성숙해 있어서 아무리 칭찬해도 아깝지 않다"고 엄지를 치켜들었다.



이원종은 "드라마를 책임지는 주인공이라 피곤할 텐데 늘 먼저 촬영장에 도착해 대본연습을 하고 있고, 궁금한 점은 선배들에게 물어봐줘서 예뻐 보일 정도다"고 설명했다.



이어 "로맨틱과 코미디, 심지어 액션 연기도 정말 무리 없이 편안하게 해내는데, 개인적인 관점에서는 가수와 모델 출신의 후배연기자 중에서 단연 최고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극찬했다.



이원종은 또한 '냄보소' 촬영 현장에 대해서도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냄보소'는 오랜만에 가족적인 분위기에서 촬영해왔고, 이런 좋은 드라마에서 연기를 할 수 있게 되어서 아주 행복하다. 남은 방송분에서는 사건해결은 물론이거니와, 아픔을 간직한 최무각과 오초림이 그 아픔을 극복하고 서로 사랑하며 세상을 살아갈 수 있도록 마무리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냄보소'는 아무 감각을 못 느끼는 형사 최무각(박유천 분)과 냄새를 보는 여자 오초림(신세경 분)이 미스터리한 사건을 해결하는 동시에 로맨스를 그리는 드라마로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