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필리핀 한인 연쇄 납치·살인 공범 국내 송환

필리핀 한인 연쇄 납치ㆍ살인 사건의 피의자인 김모(42)씨가 8년만에 국내로 송환된다.



법무부에 따르면 김씨는 최모(47)씨와 함께 2007년 7월 경기 안성의 한 환전소에서 여직원을 살해한 뒤 1억 8500만원의 현금을 빼앗아 필리핀으로 도주했다. 이후 2008년부터 2012년까지 필리핀에서 한인 관광객·유학생 등을 납치한 뒤 국내 가족들에게 수억원의 몸값을 뜯어내고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금까지 19건의 납치 강도ㆍ살인 사건이 김씨 일당과 관련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법무부는 13일 “필리핀 법무부와 협의를 거쳐 ‘임시 인도’ 형식으로 김씨를 국내로 송환한다”고 밝혔다. 이 절차에 따르면 필리핀에서 징역형이 집행 중인 김씨가 한국으로 이송 돼 수사ㆍ재판을 받는 기간 동안 김씨의 형 집행이 정지된다. 한국에서 기소 돼 형이 확정되면 필리핀으로 돌아가 나머지 형기를 채우고, 이후 국내로 다시 송환 돼 한국에서의 형 집행이 이뤄지는 방식이다. 김씨는 불법 총기소지 혐의 등으로 기소 돼 지난해 9월 징역 4년 2월의 형이 확정됐다.



김씨 일당은 필리핀에서 한국인들을 납치하고 몸값을 받은 뒤 피해자들의 생사 여부, 시신 유기 장소 등을 함구해 피해자 가족들이 오랜 기간 고통을 받아왔다. 지난해 말 필리핀 수도 마닐라 외곽 주택 마당에서 김씨 등이 매장한 피해자 2명의 유해가 발견되기도 했다.



공범 최씨는 2013년 태국에서 검거 돼 국내로 송환됐다.



법무부 관계자는 “김씨의 국내 송환을 성사시키기 위해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당국에 친서를 보내는 등 오랜 기간 공을 들였다”고 설명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